국내 복귀 1호 기업, 고성서 공장 추진
국내 복귀 1호 기업, 고성서 공장 추진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2.04.28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에스앤케이 3월 협약 60억 투자 10명 일자리 창출
고성군 1호 국내 복귀기업인 에이에스앤케이(주)가 회화면 배둔리 일원에 공장부지 매입을 완료하고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고성군 1호 국내 복귀기업인 에이에스앤케이(주)가 회화면 배둔리 일원에 공장부지 매입을 완료하고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고성군 1호 국내 복귀기업인 에이에스앤케이(주)(대표 정철우)가 회화면 배둔리 일원에 공장부지 매입을 완료하고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달 2일 고성군과 에이에스앤케이(주)는 고성군청에서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에이에스앤케이(주)가 회화면 배둔리 일원 3167.2㎡ 공장부지 규모에 약 60억 원을 투자해 천연강화 코코넛 섬유 원사와 원사를 이용한 연마재 생산 공장을 설립하고 신규 직원은 10명 이상을 채용하는 것이다. 이에 군은 투자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법령과 예산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행ㆍ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에이에스앤케이(주)는 지난 2014년 베트남에서 DAEWOO B&P CO, LTD 설립해 스테인리스 금속 표면 광택용 천연 연마재 및 연마재 생산 원단을 생산해왔다.

지난 2018년 한국법인 에이에스앤케이(주) 설립 후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연구계약을 체결하고 코코넛 섬유를 활용한 연마용 패브릭 소재 연구에 대한 기술 자문을 받았고, 지난해 7월 특허청으로부터 전분으로 처리된 코코넛 섬유 제조방법 및 섬유를 이용한 친환경 연마재, 광택재 및 다목적 소재 발명과 관련한 특허를 받았다.

또한 (주)에이에스앤케이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국내 복귀기업으로 선정됐으며, 경남도 및 고성군과의 협의를 거쳐 공장 설립을 위한 인ㆍ허가 절차가 진행 중으로 현재까지 군내 유일의 국내 복귀기업이다.

국내 복귀기업은 해외 진출 기업이 해외 사업장을 청산ㆍ양도 또는 축소하고, 해외 사업장에서 생산하는 제품ㆍ서비스와 같거나 유사한 제품ㆍ서비스를 생산하는 사업장을 국내에 신설ㆍ증설하는 기업이다.

정철우 대표는 "베트남에서 국내 복귀를 결정하고 공장 설립을 위한 부지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경남도와 고성군 관계자 도움으로 사업 추진에 적절한 공장부지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작지만 알찬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