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ㆍ소통 정치로 의창구민 삶 잘 살필 것" 김호열 전 국힘 경남도당 사무처장
"민생ㆍ소통 정치로 의창구민 삶 잘 살필 것" 김호열 전 국힘 경남도당 사무처장
  • 류한열 기자
  • 승인 2022.04.2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창구 국회의원 보선 출마 채비
국민의힘 김호열 전 경남도당 사무처장은 "생활정치로 유권자의 마음을 사겠다"고 말한다.
국민의힘 김호열 전 경남도당 사무처장은 "생활정치로 유권자의 마음을 사겠다"고 말한다.

지역 규제 풀어 정부 개혁 실천
낙동강수계 친수공간 등 조성
제2 산단 만들어 경제 부양
입지 살려 물류단지 중심으로

박완수 국회의원이 경남지사 선거에 나가면서 공석인 된 창원시 의창구의 보궐선거가 6ㆍ1 지방선거만큼 관심을 끌고 있다. 의창구 국회의원 보선은 여야 여성 후보 대결, 거물급 전략공천 등 여러 소문이 무성한 가운데 입지자들은 출마 선언을 하는 등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김호열 전 국민의힘 경남도당 사무처장은 보선 출마 채비를 하면서 가슴으로 정치를 한 이력을 알리는 데 주력한다. 그는 사람들과 소통을 잘하고 친화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정치인이다. 중앙당의 다양한 인맥을 지방정부와 연결하는 소통 전문가일 뿐 아니라 따뜻한 마음과 밝은 성품을 지녀 `사람 좋다`는 소리를 듣는다.

김 전 사무처장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바라면서 창원 경제를 살리고 생활정치ㆍ 민생정치를 실현하려는 꿈을 의창구에서 펼쳐보겠다"면서 개인 욕심을 좇는 출마가 아닌 대의를 내세워 지역 주민의 마음을 얻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그는 국민의힘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30여 년간 당을 위해 일해왔다. 늘 선당후사 하는 마음가짐을 풀지 않고 당이 어려움에 처할 때는 누구보다 우선해 당을 앞세웠다. 지난 3ㆍ9 대선에서 윤석열 정부의 탄생을 위해 큰 역할을 했다고 자부한다.

그가 보는 의창구는 창원 전체의 성장에 비해 뒤처진 지역이다. 동남권 물류 중심지로 입지 조건이 좋은 의창구는 발전 잠재력을 충분히 가지고 있는데 덮어두고 있는 꼴이라는 게 그의 판단이다. 김 전 사무처장은 "대산지역에 제2의 산단을 조성해 미래 첨단산업을 육성하는 큰 그림을 그리면 낙후한 창원국가산단의 틈을 제대로 메울 수 있다. 그곳에 기술원과 R&D센터를 설립해 벤처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의창구가 김해와 부산을 잇는 지리적 장점을 십분 발휘하면 다른 산업으로 파급되는 연쇄적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복안을 숨기지 않는다.

그는 "의창구 지역의 여러 규제를 풀어 더 나은 생활과 경제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린벨트를 손보고 1층 전용주거지역의 건축 규제도 풀어야 하고 기존 2층까지의 건축행위를 3~4층까지 허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창구에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잘 살리고 낙동강 수변 생태공원을 조성해서 건강한 삶을 누리도록 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며 "지역의 교통망을 사통팔달로 확충해 구민을 위해 이동의 질을 높이는 데 힘을 쏟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사무처장은 윤석열 정부가 야당이 된 민주당의 발목잡기로 자칫 행정의 난맥상을 초래할 수 있다면, 만약 국회의원이 되면 애당심을 가지고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돕겠다는 말을 빠트리지 않는다.

"국회의원직은 군림하는 자리가 아니다. 주민과 끊임없이 접촉하면서 소통하고 민생을 살리는 섬김의 정치를 하는 게 국회의원의 본분이다. 더 가까이 주민에게 나아가는 의원이 될 것"이라고 말하는 김 전 사무처장은 "앞으로 의창구민을 만나 진심을 나누면서 나의 진가를 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창원국가산단 개발된 후 50년 가까이 지나 동력을 잃으면서 산업구조 혁신에 한계를 보이고 있다. 총체적 위기를 맞은 창원산단을 다시 대한민국 산업화의 상징으로 세우기 위해 의창구가 중심이 돼야 한다. 그 동력을 끌어올리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김 전 사무처장이 지역주민들을 만나 진심을 전하는 발걸음에 주목하는 이유는 그의 생활정치에 신뢰를 두기 때문인지 모른다. 생활정치가 지역구민의 삶을 제대로 보살피기를 바라는 주민의 소망을 그는 더 진하게 마음에 새기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김호열 전 처장은 누구

△중앙당 공채(1기)
△국회부의장실 비서관(전)
△국회 정책연구위원(전)
△국민의힘 경남도당 사무처장(전)
△중앙당 정책위 수석전문위원(전)
△중앙당 연수원 교수(전)
△한국바이오협회 상근부회장(전)
△여의도연구원 정치발전 부위원장(전)
△마산고등학교(40회)
△한양대학교(학사)
△성균관대학교 행정대학원(석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