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물결 넘치는 고성 봄꽃단지서 힐링해요
꽃물결 넘치는 고성 봄꽃단지서 힐링해요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2.04.20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규모 경관농업단지 조성 4.7㏊ 규모 수래국화 꽃밭 등
고성읍의 중심인 고성읍 기월리 일원 18.3㏊의 농지가 꽃물결이 넘치는 거대 꽃밭으로 변신했다.

고성군은 코로나로 지친 군민들을 위로하고 농촌자원을 활용한 관광콘텐츠 개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른 지역에서는 보기 드문 형태로 도심지 대규모 경관농업단지를 조성해왔다.

지난해 11월, 드론으로 파종 이후 현재 11.4㏊ 규모의 농지에는 유채꽃밭이 노랗게 물들었고 950m에 식재된 튤립도 탐스러운 꽃봉오리를 자랑하며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또한, 4.7㏊ 규모의 청보리밭과 수레국화ㆍ꽃양귀비 등 2㏊ 규모의 거대 꽃밭은 코로나로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있다.

경관농업단지를 관람한 사람들은 도보로 10분 이내 거리에 경남의 5일장 중 규모가 가장 큰 고성시장에서 싱싱한 해산물과 각종 농산물 등을 구경하고 맛보면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도 있다.

특히 고성의 대표적인 SNS 인생샷 명소이자 오는 6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앞둔 송학동고분군과 고성의 흔적과 역사를 간직한 고성박물관 등도 함께 둘러보기 좋다.

군은 오는 22일부터 24일 경관농업단지에 식재된 꽃들이 만개해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고 군민들과 고성을 찾는 관광객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관람을 위해 의료 및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서외공영주차장과 국민체육센터, 고성박물관, 송학동고분군, 고성읍행정복지센터 주차장을 개방해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경관농업단지조성추진단(단장 이수원)은 "봄꽃 경관농업단지는 송학동고분군과 함께 코로나로 지친 분들의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고성군의 또 다른 명소가 될 것"이라며 "2년 1개월여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도 해제된 만큼 많은 사람이 와서 힐링하고 추억을 만들어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