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선발 이재학 경기 중 `손톱 부상` 1⅓이닝 조기 강판 "선수 보호 차원"
NC 선발 이재학 경기 중 `손톱 부상` 1⅓이닝 조기 강판 "선수 보호 차원"
  • 연합뉴스
  • 승인 2022.03.29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투하는 이재학. 연합뉴스
역투하는 이재학. 연합뉴스

사이드암 선발 이재학(32ㆍNC 다이노스)이 손톱이 벌어지는 증상 탓에 2022 시범 경기를 예정보다 일찍 마감했다. 이재학은 29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 시범경기 두산 베어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1⅓이닝(1피안타 무실점)만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2회 첫 타자 김인태를 삼진 처리한 뒤, 이재학은 오른 중지 손톱에 이상을 느꼈다.

트레이너가 이재학의 상태를 확인했고, 이동욱 NC 감독은 교체 사인을 냈다. 상태는 심각하지 않지만, 정규시즌 개막(4월 2일)을 앞두고 무리하게 등판을 이어갈 필요가 없었다.

이재학은 올해 시범 경기에 3차례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2실점(평균자책점 2.57)으로 잘 던졌다. 지난해 정규시즌에서 6승 6패 평균자책점 5.20으로 부진했던 이재학은 올 시즌 반등을 노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