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발전 국제네트워크 이클레이 가입
지속가능발전 국제네트워크 이클레이 가입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2.03.28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본부, 세계 지방정부 지원 각종 연대 추진 국제도시 성장
"탄소중립ㆍ기후위기 등 대응"
탄소 중립 실천을 선도하는 김해시가 지속가능발전 국제네트워크인 이클레이(ICLEIㆍ세계지방정부협의회) 가입해 정식 회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시는 28일 이클레이 가입 인증서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독일에 본부를 두고 있는 `이클레이`는 1990년 유엔(UN)과 세계지방자치단체연합(UCLG)의 후원으로 공식 출범한 유엔의 환경 자문기구이자 국제적인 지방정부 네트워크다.

이클레이는 전 세계 지방정부들이 보다 적극적이고 책임감 있게 지역의 지속가능발전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125여 개국 2500여 지방정부가 함께 하고 있고 국내는 53개 지자체가 가입돼 있다.

시는 이클레이 가입으로 국내ㆍ외 각 지자체와 연대해 지속가능발전을 추진하게 됐으며 국제적인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앞으로 이클레이로부터 국제적인 다양한 동향과 정보를 지원받아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새롭고 혁신적인 정책 개발이 기대된다.

이날 시장실에서 열린 인증서 전달식에는 허성곤 시장, 박연희 이클레이 한국사무소장 등 5명이 참석했다.

행사 시 사용한 현수막은 기존의 플라스틱 합성섬유인 폴리에스터 재질이 아닌 종이 재질의 친환경 현수막으로 제작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의미 있는 행사를 개최했다.

시 관계자는 "이클레이 회원 가입은 시가 세계적으로 지속가능발전을 선도하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정책 교류를 확대해 탄소 중립,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지속가능한 다양한 정책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에도 가입해 환경정책 공유와 협력을 추진하는 등 지속가능발전도시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8일 허성곤 김해시장이 박연희 이클레이 한국사무소장으로부터 이클레이 가입 인증서를 전달받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