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ㆍ디저트의 만남 `함양곶감빵`
농산물ㆍ디저트의 만남 `함양곶감빵`
  • 김창균 기자
  • 승인 2022.03.23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황금나무서 개발ㆍ판매...곶감시나몬롤빵ㆍ쿠키 등 9종
지난 22일 열린 함양곶감빵 육성사업 개발상품 최종품평회 모습.
지난 22일 열린 함양곶감빵 육성사업 개발상품 최종품평회 모습.

함양군이 지역 특산물인 곶감을 소재로 만든 `함양곶감빵`을 육성해 먹거리 관광자원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함양곶감빵`은 휴천면 소재 빵 생산업체인 지리산황금나무(대표 지은희)에서 개발한 것으로 지난 22일 오후 함양곶감빵 육성사업 개발상품 최종품평회에서 선을 보였다.

지리산황금나무에서 만든 곶감빵은 유기농통밀과 우리밀을 섞은 빵에 함양곶감을 듬뿍 넣고 천연발효종을 첨가한 것으로 최상급 식재료를 사용해 만든 유럽식 빵과 디저트이다. 곶감시나몬롤빵, 곶감깜빠뉴, 곶감크림번 등 6종의 제빵류와 곶감 샌드쿠키, 곶감 마들렌 등 3종의 제과류 등 모두 9종이 개발된 함양곶감빵은 주말 현장판매와 온라인 스마트스토어(지리산황금나무)에서 작은 미소와 아름다움의 의미인 `소로아(SOROAH)` 브랜드로 판매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우리군 효자 농산물인 곶감을 소재로 남녀노소 좋아하는 빵을 개발함으로써 다양한 연령대가 호불호 없이 함양곶감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돼 기쁘다"며 "함양곶감빵의 인지도를 더 높일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더 넓은 판로 확보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