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06:51 (목)
양산 동부지역 행정타운 지연 사태 우려
양산 동부지역 행정타운 지연 사태 우려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2.03.0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채용 지방자치부 본부장
임채용 지방자치부 본부장

동부경찰서 등 입주 연쇄 지연
토지매입ㆍ설계비 등 진행 못해
동부시민 행정 효율화 요구 많아
지역 발전 뒷전 등 `탁상행정`
행정타운 조기 조성에 힘써야

양산시 명동에 추진 중인 `행정타운`이 계획보다 2년 이상 늦어지면서 입주기관이 줄줄이 지각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양산시 전체 13개 읍면동 중 서부지역에는 9개 읍면동이, 동부지역에는 4개 동으로 구성돼 있다. 동부지역에는 주민 편익을 위해 웅상 출장소가 설치돼 있다. 교통이 불편했던 시절에 설치됐지만 한번 설치된 기관은 이런저런 이유로 존치가 되고 있다. 양산시는 동부지역 행정 효율화를 위해 지난 2020년 9월 양산시의회로부터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승인받아 동부지역에 행정타운을 조성하기로 했다. 시는 올해 말까지 175억 원을 들여 양산시 명동 1004의 2 일대 2만 6320㎡ 부지에 행정타운을 조성해 동부경찰서와 동부소방서, 육아종합지원센터 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당시 양산시는 10월 행정타운 조성을 위한 실시설계 용역과 함께 지난해 3월 보상에 들어가기로 했다. 보상이 끝나는 올 1월 공사에 들어가 연말에 완료하기로 했다. 동부경찰서는 2024년 말까지 283억 원을 들여 행정타운 1만㎡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8504㎡ 규모로 건립하기로 했다. 동부소방서는 행정타운 조성 시기와 같은 올해 말까지 신설하기로 했다.

 그러나 행정타운 조성을 위한 행정절차가 지연되면서 완공 시점 역시 올해 말에서 2025년 상반기로 2년 이상 늦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실제 양산시는 24일까지 행정타운 부지조성공사 실시계획인가를 위한 주민과 이해 관계자 등의 의견청취에 나섰다, 이후 시는 8월 실시설계가 완료되면 편입부지에 대한 보상에 들어간 뒤 이르면 내년 3월께 공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행정타운 조성 지연 이유는 사업부지 내 송전탑 이설에 대한 한전과의 협의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지방건설기술심의 과정에서 소규모 재해영향평가 기준 변경으로 인한 행정절차가 늦어지는 등 이런저런 이유로 행정타운 조성에 차질을 빚고 있다.

 행정타운 조성이 지연되면서 동부경찰서 등 이곳에 입주하려는 관공서가 연쇄적으로 늦어지고 있다. 경남경찰청은 2024년 말까지 동부경찰서를 건립하고 올해 토지매입비와 실시설계비 등 20억 원가량을 확보했다. 그러나 행정타운 조성이 늦어지면서 집행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더욱이 행정타운 완공 시점이 2025년 상반기 중으로 미뤄지면서 동부경찰서 건립 역시 애초 계획보다 최소 1년 이상 지연이 불가피해 지역민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동부소방서는 양산소방서 동부출장소로 축소돼 개소키로 해 동부 지역민들을 실망하게 하고 있다. 애초 번듯한 소방서로 개소하기로 했으나 승인 과정에서 웅상 출장소 4개 동의 인구가 10만 명에 불과한 데다 행정타운 조성이 늦어지면서 출장소로 우선 개소해 향후 소방서 승격을 추진하는 안으로 변경됐다고 한다. 그러나 양산 동부지역은 광역철도가 개설되는 등 획기적 발전을 앞두고 있어 조만간 인구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보여 당국이 너무 탁상행정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양산소방서는 오는 10월 초 양산소방서 동부출장소 개소를 위해 행정타운 부지가 아닌 명동 내 다른 부지에 청사를 임차해 사용하기로 해 이 또한 지역민을 실망시키고 있다.

 동부경찰서와 소방서 신설 확정 당시 매곡동 문재인 대통령 사저의 영향이 고려됐으나 이후 평산사저로 변경되면서 행정타운 조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행정타운 조기 조성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