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것 시리즈36… 경남도청, 진주 이전은 없다
없는 것 시리즈36… 경남도청, 진주 이전은 없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1.23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박재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도청 환원은 황당하고 생뚱맞아
노이즈 마케팅이라 해도 뜬금없어
서부권역 13개 도 기관, 동부 1곳 없어
중동부권은 서부 치중 발전론 `발끈`

 진주 한 시민단체는 경남도청의 진주 환원을 주장한다. 이에 대해 경남의 한 도민은 시공을 넘어 조선, 일제강점기로의 회귀냐며 헛웃음으로 넘기려 한다.

 진주에서 뜬금없이 1896∼1925년 진주에 있었다는 도청 환원을 주장한 데 따른 것이다. 경남도청은 진주에서 부산(1925년∼1983년 6월)을 거쳐 1983년 7월 창원으로 소재지를 옮겼다. 하지만 시대정신을 거슬러서야 라며 `소가 들어도 웃을 일`이라는 냉담한 반응이 나온다. 또 무엇한지 도청 이전 주장 때면 균형발전을 덧붙인다. 뜬금없는 주장이라 해도 경남도민의 분란이 우려된다.

 창원 김해를 비롯해 중동부권의 도민들은 현재 도청 소재지를 이전하겠다는 발상은 행정안전부 등 정부 부처를 진주나 지리산, 덕유산 등으로 이전해 경남 균형발전을 꾀하겠다는 주장과 다를 바 없다는 인식에 우선한다. 지난해 이 같은 주장으로 논쟁이 일자 당시 경남도가 도청 이전은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밝힘에 따라 일단락됐다. 도지사도 그 문제는 논의 대상이 아니다. 이런 주장은 "도민 갈등을 불러일으키는 무책임한 일"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그런데 새해 들어 또 그 주장을 재탕한다. 물론 진주권역에 소재한 특수목적 등 수많은 시민단체가 일체감이 돼 참여하는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뜬금없이 이슈 몰이에 나서려는 것에 대해서는 `이런 말 저런 말`도 나온다.

 균형발전은 양념일 뿐 지방선거를 겨냥, 입지확보를 노린 이해관계를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도 있다. 그러잖아도 중동부권 도민은 경남도정이 균형 발전을 빌미로 서부권역에 치우친 것을 지적, `도를 넘은 주장`이란 목소리가 높다.

 물론 단체나 개인 누구나 주장은 가능하지만 합목적성이나 효율ㆍ현실성에 우선해야 한다. 그러하지 않을 경우 `노이즈 마케팅`으로 취급당하기 일쑤다.

 또 주장하는 경북, 전남, 충남이 안동ㆍ예천, 무안, 홍성으로 도청을 이전했듯, 경남 역시 도청 진주 환원에 나서야 한다는 언급은 자가당착이다. 이들 지역은 대구, 광주, 대전 등 타 광역시에 소재한 도 청사를 지역 내로 이전한 당연한 사례여서 거론한 것 자체가 난센스다. 창원은 특례시라지만 엄연한 경남 도내 기초단체다. 그러면서 서부청사를 겨냥, 중동부권 도민들은 진주를 중심으로 한 13개 도 단위 기관을 배치해 받는 불이익을 지적하며 서부청사의 경남도 본청 환원 또는 동부권역에 또 다른 경남도 청사 개설은 물론이고 도 단위 기관 재배치를 주장하고 나섰다. 중동부권의 이 같은 기저에는 `아무리 주장이라 해도 생뚱맞고 뜬금없다`는 반응을 바탕으로 한다. 또 경남도의 중ㆍ동ㆍ서부권역으로 분류한 도정운영의 첫 단추부터 잘못됐다는 혹평도 한다.

 창원을 축으로 함안, 의령, 고성 등 인구 125만 명의 중부권과 김해를 근간으로 한 밀양 창녕, 양산 등 115만 명의 동부권, 진주를 중심으로 사천, 함양, 산청, 하동, 거창, 합천 등 인구 60-70만 명의 서부권과 함께 도내 연안 거제 통영, 고성, 남해 등 남해안권역과 거창 합천 등 산악권과 도계지역으로 구분, 뿌리든 미래 산업이든 설계가 요구된다. 하지만 경남도마저 러스트벨트인 중ㆍ동부권역과 달리, 서부권이 경남의 전부인 듯, 신산업 올인 정책을 편다. 반면, 밀양은 도내 시 단위로 유일하게 소멸지구로 분류됐다. 동부 대표도시 인구 60만 명인 김해는 의료원은 물론, 산업재해 등 분쟁에도 노동지청도 없다.

 문화예술회관도 없다. 따라서 보건환경원 등 35개 도 단위 직할 및 출자출연기관을 대상으로 업무 효율성을 따져 도내 18개 시ㆍ군으로 분산하는 재배치가 균형발전의 출발선이라고 주장한다. 1차 혁신도시에 이어 2차 혁신도시도 진주, 경남도청도 진주, 신산업도 진주 등의 주장은 균형발전을 호도한다.

 경남도의 기울어진 도정운용에 분노하는 중동부권 도민들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지를 묻는다. 1세기를 건너뛴 시공(時空)이라 해도 진주 `도청 환원`이란 주장은 난센스다. 도민들도 공감하지 않는다. 노이즈 마케팅이라 해도 그렇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