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열리는 프로농구 올스타전… "손 떨면서 예매했어요"
2년 만에 열리는 프로농구 올스타전… "손 떨면서 예매했어요"
  • 연합뉴스
  • 승인 2022.01.1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매 시작 3분 만에 3300석 매진, 정문 앞 부스서 선수 등에 질문...허웅 팬클럽 쌀 1638.50㎏ 기탁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리는 대구체육관을 찾은 팬들. 연합뉴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리는 대구체육관을 찾은 팬들. 연합뉴스

 2년 만에 돌아온 프로농구 올스타전을 찾은 팬들이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16일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리는 대구체육관 밖에는 경기 시작 2시간 전인 오후 1시부터 이미 팬들이 운집했다.

 입장을 기다리는 줄은 경기장을 넘어 옆 블록까지 길게 늘어섰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대구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지난 시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행사가 취소돼 경기장에 모여 올스타전을 치르는 건 2019-2020시즌 이후 2년 만이다.

 대구체육관 3300석은 10일 KBL이 입장권 예매를 시작한 지 3분 만에 매진됐다.

 이날 오전 10시 기차를 타고 경남 창원에서 왔다는 박지현 씨와 친구 이나원(19) 씨는 "PC방에서 예매를 했다. 가수 콘서트 예매하는 것보다 힘들었다"며 웃어 보였다.

 2018-2019시즌 창원에서 올스타전이 치러진 이후 처음으로 올스타전을 찾게 됐다는 이들은 "오랜만에 시즌 중에 이렇게 큰 행사가 열린다는 게 특별하게 느껴진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부산에서 남편, 초등학생 아들 두 명과 경기장을 찾은 이선영(39) 씨는 "올해 TV에서 허웅(DB)을 보고 팬이 됐고, 그 뒤로 온 가족이 농구 팬이 됐다. 부산 연고 팀이 없어진 게 아쉽지만, 창원이나 울산, 대구에서 열리는 경기는 직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씨는 "입장권을 예매하려고 남편과 동시에 접속했는데, 운 좋게 내가 성공했다. 손을 덜덜 떨면서 했다"며 웃고는 "사람이 이렇게 많이 모인 것을 보니 더 설렌다"고 덧붙였다.

 속속 경기장을 찾는 팬들이 긴 줄을 보고 "사람이 왜 이렇게 많냐"며 놀라는 모습도 종종 눈에 띄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기 전 선수들과 팬들이 직접 만나는 시간은 마련되지 않았다.

 다만 팬들은 경기장 정문에 마련된 부스에서 원하는 선수를 지목해 궁금한 점을 묻거나 애교 또는 짧은 춤을 요구했고, 코트 위에서 몸을 풀던 선수들은 이원 생중계를 통해 이에 답하면서 아쉬움을 달랬다.

 경기장에서는 특히 올스타 팬 투표 1위 허웅과 2위 허훈(kt) 형제를 응원하는 팬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팬들은 이들의 이름으로 쌀 등을 기부하기도 했다.

 특히 허웅 팬클럽에선 허웅의 팬 투표 득표수(16만 3850표)에 맞춰 쌀 1638.50㎏을 기부했다.

 `팀 허웅`과 `팀 허훈`으로 나뉘어 열리는 올스타전은 오후 3시 시작된다.

 허웅 팀의 베스트 5로는 김선형(SK), 김종규(DB), 이대성(오리온), 라건아(KCC)가 선정됐고, 허훈(kt) 팀에서는 이정현(KCC), 양홍석(kt), 최준용(SK), 문성곤(KGC인삼공사)이 선발로 나온다.

 KBL 최고의 슈터를 가리는 `포카리스웨트 3점 슛 콘테스트`와 `KCC 덩크 콘테스트`도 준비돼 있다.

 걸그룹 스테이씨(STAYC)가 하프타임에 축하 공연을 하고, 이우석(현대모비스)과 이원석(삼성), 이정현(오리온), 하윤기(kt) 등 신인급 선수들이 `KBL 얼라즈`로 특별 공연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