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임대인운동’ 정부 지원책도 내놓아야
‘착한 임대인운동’ 정부 지원책도 내놓아야
  • 경남매일
  • 승인 2022.01.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는 새해에도 여전히 기승이다. 오미크론 등 변이로 재무장한 감염병은 방역 강화조치 강화로 이어지면서 국민을 힘들게 하고 있다. 거리에 불을 밝히는 소상공인은 우리 삶의 활력소이자 이웃이다. 소상공인의 고통과 어려움은 우리의 삶과 밀착돼 있다. 영업시간 제한, 백신 미접종자 출입 제한 등 많은 영업 제한 조치와 방역 지침으로 장사를 하는 것인지 방역을 하는 것인지 분간 조차 안 된다. 장사를 접고 싶어도 폐업도 쉽지 않다고 한다. 울며 겨자 먹기로 장사를 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소상공인의 어려움과 고통은 상상이 안될 정도이다.

 상생이 답이다. 고통은 나누면 반이 되고 기쁨을 나누면 배가 된다고 했다. 고통도 겪어 본 사람이 잘 알듯이 어려운 사람끼리 서로 보듬고 다독이고 배려하는 것은 인지상정이자 동병상련이다.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경남에서는 임대인 1596명이 임대료 일부 혹은 전액을 면제하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고 한다. 전국적으로 번진 착한 임대인 운동은 경남지역에서도 2288개 점포가 64억 4100만 원의 임대료 감면 도움을 받았다. 경남은 창원에서 가장 활발했다. 창원 임대인 440명이 737개 점포의 임대료 13억 5600만 원 감면했다. 착한 임대인 운동이 시작된 2020년 경남지역 임대임 3540명이 이 운동에 참여해 5780개 점포가 도움을 받았다. 올해는 더 많은 임대인이 동참해 함께 사는 삶을 누렸으면 한다.

 정부나 지자체도 상인과 임대인에게만 고통을 맡겨 놓아서는 안 된다. 지방세 감면 등 착한 임대인 지원 대책과 소상공인을 위한 희망 선결제 운동 확대 등 임대인과 소상공인이 온몸으로 나서는 착한 상생 운동을 지원하고 실질적인 힘이 되도록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