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땐 그랬지
그땐 그랬지
  • 김정옥
  • 승인 2022.01.04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옥
김정옥

초가지붕 위에는
둥그런 하얀 박이
만삭 된 배를 내밀며 누워있고

사립문밖에는 보름달이 떠서
온 동네를 환히 비춰주는데

도리깨 타작으로 온몸 껍데기
발가벗기어 씻은 보리쌀
뜨거운 무쇠솥에서 피어난 꽁보리밥과
항아리에 절어둔 고등어 한 마리에

옹기종기 밥상에 둘러앉은 가족들
웃음꽃이 박꽃같이 피어나던 그곳

등잔불 아래 아랫목에 둘러앉은 마음들이
이불자락 속에서 포개진 발 발가락들
보리밥 냄새 구수한 고향집 저녁 풍경이 참 그립다

시인 약력

- 월간 문학세계 등단(2013)

- 문학세계문인회. 김해문인협회

- 가야여성문학회. 벨라회 회원

- 김해文詩문학회 회원.

- 저서 「새벽부터 달렸는데 벌써 석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