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명예군수ㆍ정책자문단 등 상향식 주민 참여 돋보였다
1일 명예군수ㆍ정책자문단 등 상향식 주민 참여 돋보였다
  • 변경출 기자
  • 승인 2021.12.3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령군 올해 10대 뉴스
의령군은 기획예산담당관 직원 대상 설문조사를 벌여 ‘2021년 의령군 10대 뉴스’를 선정했다. 사진은 오태완 군수와 함께하는 군민과의 대화 모습.
의령군은 기획예산담당관 직원 대상 설문조사를 벌여 ‘2021년 의령군 10대 뉴스’를 선정했다. 사진은 오태완 군수와 함께하는 군민과의 대화 모습.

주민 공감대 형성ㆍ민원 만족도 높여
국도 20호선 확장ㆍ부림산단 착공
높은 백신 접종률ㆍ소멸위기 대응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도 호응 얻어
‘국립국어사전박물관’ 건립 추진

 의령군은 기획예산담당관 직원 대상 설문조사를 벌여 ‘2021년 의령군 10대 뉴스’를 선정했다. 기획예산담당관은 군정 주요 업무계획 수립, 예산 편성 관리, 규제 개혁, 언론 홍보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의령군 핵심부서로 꼽힌다.

 기획예산담당관은 2021년 한 해 사업성과를 평가하고, 군정 홍보를 위한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이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직원들은 1일 명예군수, 정책자문단 등 상향식 주민 참여를 통해 군민과 소통하며 정책 공감대를 형성해 가고 있는 것에 가장 높은 점수인 1위를 줬다. 그 결과 올해 군민 민원만족도가 약 5점이나 오르는 성과가 나타났다고 자부심을 내비쳤다. 직원들은 지난 10월 군민 502명을 대상으로 한 민원 만족도 조사에서 100점 만점에 90.14점이라는 역대 최고 점수를 받은 것을 2위로 선정했다.

 3위로 오태완 의령군수의 정치력이 발휘된 의령 군민의 20년 염원인 ‘국도20호선 4차선 확장’ 정부사업 선정을 꼽았고, 의령 동부권 개발의 전초이자 의령 미래 50년 신 성장 엔진 동력으로 기능할 부림 일반산업단지 착공을 4위로 선정했다.

 코로나라는 무자비한 절망에 의령군은 비교적 선방하고 있는 점을 5위로 꼽았다. 의령군은 ‘인구대비 확진자 수’가 가장 적은 자치단체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고, 찾아가는 추가접종으로 전국 평균보다 10% 이상 높은 백신 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다.

 의령군 현실에 맞는 ‘의령형’의 맞춤 정책 사업이라 평가받는 ‘소멸위기대응추진단’ 설치(6위), ‘의령형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7위)도 많은 표가 쏟아졌다.

 의령군은 심각한 인구감소지역으로 지방 소멸이라는 국가적 재앙을 막기 위해 도내 최초로 ‘소멸위기대응추진단’을 설치하고 해법 마련에 몰두하고 있다. 또한 농업 인구가 다수인 의령군의 농민들에게 최저수입을 보장하고 직접 지원금을 드리는 ‘의령형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는 농업정책 표준모델로 제시되고 있다.

 이 밖에도 의령 미래를 위한 기대감이 섞인 사업 추진도 순위권에 진입했다. 의령 출신 한글학자를 기념하고 우리 말과 글을 수호하는 모태로 기능할 ‘국립국어사전박물관’ 건립 추진(8위)과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향인 의령을 알리고 글로벌기업인 삼성의 기업가 정신을 기념하기 위해 추진하는 ‘호암문화예술제’ 개최 추진(9위)도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마지막으로 10위에는 의령군 도심지에 흉물로 오랫동안 방치해 골머리를 안았던 옛 미림목욕탕 부지의 위험건축물이 국토부 도시재생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된 것이 뽑혔다. 의령군은 이번 사업 국비 확보에 전력투구해 단 한 번으로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의령군은 사업비 59억 원을 투입해 옛 미림목욕탕 부지를 공영주차장을 갖춘 도시재생거점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미옥 기획예산담당관은 “설문조사 문항에는 없었지만, 올해 가장 큰 뉴스는 모두가 생각하는 것과 같이 4월 임기를 시작한 오태완 군수의 등장”이라면서 “새로 오신 군수님을 중심으로 의욕 넘치게 정책 추진을 가속화 한 것이 여러 성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