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송문항ㆍ연막항 ‘어촌유토피아’ 구현
하동 송문항ㆍ연막항 ‘어촌유토피아’ 구현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1.12.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구ㆍ주변마을 현대시설 개선, 농산어촌 생활수준 개선ㆍ발전
사업비 각각 55억ㆍ82억원 확보
하동군 금남면 송문항과 금성면 연막항이 항ㆍ포구 및 주변 마을을 현대적 시설로 개선하는 어촌유토피아로 거듭난다. 사진은 사업 조감도.
하동군 금남면 송문항과 금성면 연막항이 항ㆍ포구 및 주변 마을을 현대적 시설로 개선하는 어촌유토피아로 거듭난다. 사진은 사업 조감도.

 하동군 금남면 송문항과 금성면 연막항이 항ㆍ포구 및 주변 마을을 현대적 시설로 개선하는 어촌유토피아로 거듭난다.

 하동군은 금남면 송문항이 마지막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에, 그리고 2021년 어촌뉴딜300 사업지인 금성면 연막항은 열악한 어촌마을의 생활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농산어촌유토피아 시범사업’에 각각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은 2019년부터 시작돼 2022년까지 전국 300개의 항ㆍ포구와 어촌마을을 현대화하는 사업으로, 마지막 연도에 전국 187개소가 신청해 송문항 등 50개소가 선정될 정도로 경쟁이 상당히 높았다.

 송문항은 공통사업으로 선착장 확장 및 정비, 준설, 어구보관창고를 조성하고, 특화사업으로 송문어촌계에서 운영 중인 해상낚시터를 현대적인 시설로 조성해 코로나19 이후 관광객 유치와 소득 향상을 계획으로 사업비 55억 원을 확보했다.

 ‘농산어촌유토피아 시범사업’은 기존 지자체에서 추진 중인 어촌뉴딜 등의 공모사업에 연계할 수 있는 중앙부처 관계사업을 발굴 및 접목해 농산어촌의 전반적인 생활수준을 개선하고 어촌지역 발전의 시너지를 높이고자 균형위에서 추진하는 지역 활성화 사업이다.

 ‘연막항 어촌뉴딜300사업’으로 지난 2020년 12월 69억 원을 확보하고, 이번 ‘농산어촌유토피아 시범사업’으로 13억 원을 추가 확보해 연막항에는 총 82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연막항 어촌뉴딜300사업’을 통해서는 물양장ㆍ준설ㆍ부잔교ㆍ어구보관창고 등 어업능률 향상을 위한 어항의 기본 및 기능시설을 정비하고, 마도생태체험기반시설ㆍ갈사커뮤니티센터 증축 등 어업인의 소득향상을 위한 관광기반 시설이 조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