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개옷 입은 진주성 나무 `포근함` 연출
뜨개옷 입은 진주성 나무 `포근함` 연출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1.12.0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아지매 회원, 그래피티 니팅...내년 2월까지 해충 잠복소 역할
`진주아지매` 회원 20여 명이 진주성 내 수목 35그루에 뜨개옷을 입혀주며 포근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진주아지매` 회원 20여 명이 진주성 내 수목 35그루에 뜨개옷을 입혀주며 포근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네이버 카페 `진주아지매` 회원 20여 명이 `그래피티 니팅`(Graffiti Knitting)으로 진주성 내 수목 35그루에 뜨개옷을 입혀주며 포근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래피티 니팅은 공공시설물에 털실로 뜬 덮개를 씌우는 친환경 거리예술을 일컫는 말로, 진주아지매 회원들은 매년 진주성의 나무에 한 땀 한 땀 정성을 들여 준비한 뜨개옷을 입혀주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12월로 연기돼 개최되는 진주남강유등축제의 다채로운 등(燈)과도 어우러져 색다른 볼거리가 되고 있다. 진주아지매 회원들이 만든 뜨개옷은 다음 해 2월까지 수목 보호를 위한 잠복소로써 역할을 하며 진주성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포근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진주성 관계자는 "매년 정기적으로 진주성 수목을 위해 애써 주시는 진주아지매 회원들의 정성과 노고에 감사드린다. 이러한 지원과 격려를 발판 삼아 진주시민의 가슴 속에 늘 함께하는 아름다운 진주성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