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의령전통민속소싸움대회 `성황`
올해 의령전통민속소싸움대회 `성황`
  • 변경출 기자
  • 승인 2021.11.2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 완료자로 인원 500명 미만 제한...전국 100여두 출전 51경기 자웅 겨뤄
의령 전통민속소싸움대회에서 싸움소 두 마리가 격돌하고 있는 모습.
의령 전통민속소싸움대회에서 싸움소 두 마리가 격돌하고 있는 모습.

 의령군은 의령농경문화 테마파크 민속소싸움경기장에서 지난 27일과 28일 양일간 `2021년 의령전통민속 소싸움대회`를 오태완 의령군수, 문봉도 군의회 의장과 군의원, 김상규 (사)한국민속소싸움협회장 등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키며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의령군이 주최하고 (사)한국민속소싸움협회 의령군지회(지회장 김광호)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지난 4월 개최 예정이었던 제33회 전국민속소싸움대회가 코로나19로 연기되면서 이번에 개최하게 됐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거리두기에 따라 접종완료자로 입장을 제한하고 관람인원도 500명 미만으로 제한하며 철저한 방역관리로 대회를 준비했다.

 의령민속소싸움은 의령군민의 긍지이자 자랑이며 전국 최고로 여겨지는 100여 년을 훌쩍 넘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군은 싸움소 육성지원 사업을 펼치는 등 민속 소싸움에 대한 지원 사업을 아끼지 않고 있다.

 `2021년 의령 전통 민속소싸움대회`는 전국의 우수한 싸움소 100여 두가 출전해 총 51경기로 자웅을 겨루게 되며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펼쳐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