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프로야구 MVPㆍ신인왕 누구?
올해 프로야구 MVPㆍ신인왕 누구?
  • 연합뉴스
  • 승인 2021.11.2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서 신한은행 쏠 시상식...MVP, 1천만원ㆍ신인상, 300만원
미란다ㆍ양의지, MVP 유력 후보...이의리ㆍ최준용, 신인상 놓고 대결
올해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최우수선수와 신인왕 수상자가 공개되는 2021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29일 서울에서 열린다. 사진 왼쪽부터 두산 미란다, 기아 이의리, 롯데 최준용.
올해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최우수선수와 신인왕 수상자가 공개되는 2021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29일 서울에서 열린다. 사진 왼쪽부터 두산 미란다, 기아 이의리, 롯데 최준용.

 올해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최우수선수(MVP)와 신인왕 수상자가 공개되는 2021 신한은행 쏠(SOL) KBO 시상식이 오는 29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다.

 한국야구기자회 소속 언론사와 각 지역 언론사 취재 기자 115명은 10월 31∼11월 1일 이틀간 MVP와 신인상 투표를 했다.

 KBO 사무국은 투타 타이틀 홀더를 시상하는 자리에서 MVP와 신인상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MVP는 규정 이닝 또는 규정 타석을 채우거나 개인 타이틀 부문별 순위 10위 이내에 오른 모든 선수를 후보로 삼는다.

 신인상 후보는 2021년 입단한 선수와 최근 5년 이내(2016∼2020년) 입단한 선수 중 누적 기록이 투수는 30이닝, 타자는 60타석을 넘지 않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했다.

 단, 해외 프로야구에서 뛴 선수는 후보에서 뺐다.

 MVP의 경우 1위부터 5위(1위 8점, 2위 4점, 3위 3점, 4위 2점, 5위 1점)까지, 신인상은 1위부터 3위(1위 5점, 2위 3점, 3위 1점)까지 차등 배점해 득표 점수의 총합으로 수상자를 결정한다.

 동점자가 나오면 1위 표를 더 많이 받은 선수가 최종 수상자가 된다.

 MVP는 트로피와 상금 1000만 원을, 신인상 수상자는 트로피와 상금 300만 원을 받는다.

 투수 평균자책점과 탈삼진 두 부문을 석권한 아리엘 미란다(두산 베어스)와 타점ㆍ장타율 등 타자 2개 부문 타이틀 홀더인 양의지(NC 다이노스)가 유력한 MVP 후보다.

 KIA 타이거즈의 좌완 투수 이의리와 롯데 자이언츠의 우완 최준용이 신인상을 다툴 것으로 점쳐진다.

 투타 부문별 1위와 우수 심판위원에겐 트로피와 상금 300만 원이, 퓨처스(2군)리그 부문별 1위에겐 트로피와 상금 100만 원이 각각 돌아간다.

 시상식은 스포츠전문 케이블 방송 4사와 인터넷 포털사이트로 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