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난동’ 조사받은 뒤 음주운전 30대 검거
‘술집 난동’ 조사받은 뒤 음주운전 30대 검거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1.11.2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인 충격 후 차 버리고 도주...경찰, 사고 고의성 등 조사 중
 거제지역 한 술집에서 업주 머리에 술잔을 던져 다치게 한 것도 모자라 음주 운전까지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거제경찰서는 23일 특수상해 혐의로 A(34)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 5분께 거제 고현동 한 술집에서 사장 B씨의 머리에 술잔을 던져 다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B씨는 안면이 있는 사이로, A씨가 “혼자 술을 마시고 싶으니 다른 손님을 내보내라”고 주정을 부리다가 싸움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지구대로 임의동행해 조사한 뒤 귀가 조치했다. A씨가 손을 다친데다 일단 신원을 확인했기 때문에 추후 조사가 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구대에서 나온 A씨는 술에 취한 채 운전대를 잡았다가 이날 오전 1시 30분께 고현동 한 거리에서 행인 C씨를 충격하는 사고를 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A씨가 고의로 C씨를 향해 돌진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A씨와 C씨가 아는 사이인지는 조사 중이다.

 사고 직후 A씨는 차량을 버리고 현장을 벗어났다가 사고 지점 인근 100m 지점에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검거 직후 음주 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1%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B씨와 C씨 모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