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동면 묵방리서 조선시대 백자가마터 발굴
상동면 묵방리서 조선시대 백자가마터 발굴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1.11.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마 1기ㆍ폐기장 2곳 등 확인...학술회의서 요업단지 범위 논의
김해시 상동면 묵방리 산30번지 일원 백자가마터 발굴 현장.
김해시 상동면 묵방리 산30번지 일원 백자가마터 발굴 현장.

 김해 상동면 일대에서 조선시대 백자 가마터가 발굴됐다.

 시는 23일 묵방리 산30번지 일원 백자가마터 발굴 현장에서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는 문화재청 긴급발굴조사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10월에 착수해 현재 마무리 조사를 남겨 두고 있으며, 매장문화재 전문 조사기관인 (재)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원장 배덕환)이 수행하고 있다.

 조사 결과 백자가마 1기와 폐기장 2개소가 확인됐다. 잔존 상태가 양호한 1호 가마는 불창기둥을 갖춘 분실요로 개보수 과정에서 폐기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1호 가마를 중앙에 두고 서쪽의 1호 폐기장은 조업실패품을, 동쪽의 2호 폐기장은 가마 벽체편을 집중적으로 폐기해 용도에 따른 폐기장 활용을 알 수 있다.

 현재까지 출토된 유물은 잔, 종지, 접시, 대접, 사발 등의 반상기 중심으로 특히 접시와 대접의 출토 비율이 높다. 기종과 기형이 단순하며 특수용도의 백자가 출토되지 않아 민수용의 백자를 대량 생산했음을 알 수 있다.

 출토유물과 가마의 구조로 볼 때, 묵방리 백자가마터의 운영 시기는 18세기 전반~중반으로 현재까지 조사된 상동지역 자기가마 중 가장 늦은 단계에 속한다.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감물야촌(甘勿也村)`의 자기 가마 조성이 주요 교통로를 따라 이동하면서 조선시대 초부터 18세기 중반까지 이어졌고, 요업활동의 시기와 공간적 범위가 보다 확대됐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자문회의는 관련 전문가를 비롯해 경남도와 김해시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며, 조사 성과를 검토한 후 유적 보존 방향 및 추가 조사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발굴조사가 완료되면 김해 상동면 일원의 조선시대 대규모 요업단지인 감물야촌의 범위가 보다 확대되고 경남지역의 도자기 생산 체제와 발전 과정을 밝힐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