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길에서
등산길에서
  • 문인선
  • 승인 2021.11.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선
문인선

너덜겅 계곡 따라 산을 오른다

허리를 내어주는 이

등을 내어 주는 이

어떤 이는 정수리를 내어준다

밟고 가란다

지난주도 밟고 갔던

무심히 지나가는 사람들

발길이 닿을 때마다

온몸을 얼마나 움츠렸을까

미안하여

미안하여

바로 옆 흙길을 갈까하여 나무선 길을 잡으려 한다

나무뿌리들이 바르르 떤다

굳은살이 박힌 뿌리

살점이 떨어져 나간 뿌리

저들끼리 속삭인다

괜찮아 괜찮아

저이의 발길은 조심성이 있더라

옆에 있던 굴참나무 뿌리가 제 친구에게 속삭인다

나도 잎새 마냥 손을 살짝 들어 보였다

안심하라고

돌아오는 길에 돌탑 하나를 올린다

감사하다고

덕분이라고

시인 약력

- 시인ㆍ시낭송가
- 문학평론가
- 경성대 시창작아카데미 교수
- 교육청연수원 강사
- 전 평화방송목요시 담당
- 한국문협중앙위원
- 시집 `천리향` `애인이 생겼다` 외 다수ㆍ동인지 다수

주말마다 등산길 오르며 계곡 따라 너덜겅을 걷는다. 크고 작은 바위들을 밟으며 걷는다

그럴 때마다 그 바위들과 그 돌들에 미안하였다. 때로는 나무뿌리를 밟는 때도 있다. 자신의 허리면 허리 정수리면 정수리를 묵묵히 내어주는 것이 고맙고 미안하였다. 우리는 늘 자연의 도움이든 남의 도움이든 받으며 살고 있다. 아무 생각 없이 당연한 것처럼 누리면서 말이다. 배려와 사랑, 늘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