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시내버스 무상교통 실현” 촉구
“창원 시내버스 무상교통 실현” 촉구
  • 황원식 기자
  • 승인 2021.11.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운동본부 결성 회견 “보조금에도 약자 부담 여전” 주민 조례 청구운동 등 추진
진보당 경남도당이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내버스 무상교통’을 실현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 진보당 경남도당
진보당 경남도당이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내버스 무상교통’을 실현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 진보당 경남도당

 진보당 경남도당이 전국적으로 늘어나는 ‘시내버스 무상교통’을 창원에서도 실현하겠다고 공언하고 나섰다.

 경남도당은 창원 시내버스 무상교통실현 운동본부를 결성하고 3일 창원시청 앞에서 이를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전국의 많은 광역ㆍ기초 지자체가 시내ㆍ마을버스 운영을 ‘공영제’로 전환해 어린이와 청소년, 어르신 등에 무상교통을 제공하고 있지만 100만 특례시 창원시는 제대로 실현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약자층 배려도 없이 장애인, 유아의 요금도 받는 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서민의 발’인 시내버스 보조금으로 매년 650억 원이 투입되지만 버스업체 적자를 메우기 위한 수단일 뿐 버스 이용자의 교통비 부담은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약자층 주요 대중교통 수단인 무상 버스 제도를 도입해 시내버스 이용을 활성화하고 이용자의 부담을 줄여야 한다”며 “시내버스 이용량이 늘어나면 출퇴근 시간 교통 혼잡이나 주차난 등 교통 문제를 완화할 수 있으며, 기후 위기에도 대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단체는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 연구와 재정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한 단계별 시행을 요구하고 집단 민원, 주민 조례 청구 운동 등으로 무상교통을 실현하겠다”고 공언했다.

 경남도당은 지난달 창원 시내버스 이용자 6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 결과 시내버스 개선사항으로 배차 간격 단축, 요금 인하 의견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무상요금 시행을 원하는 연령대는 청소년과 65세 이상 노년층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당은 “꿈으로 여겨졌던 무상의료, 무상교육, 무상급식이 실현됐듯이 무상교통도 대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