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동 복합레저단지 특혜 의혹 감사 청구
웅동 복합레저단지 특혜 의혹 감사 청구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11.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사업 전반 진상조사 나서...공사ㆍ사업기간 연장 적정성 조사
승인권자 사업추진 관리ㆍ감독여부
임명효 경남도 감사위원장이 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웅동1지구 개발사업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명효 경남도 감사위원장이 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웅동1지구 개발사업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해 레저단지 커넥션 의혹을 밝힌다….” 민간사업자 특혜의혹에 따른 시민단체 고소ㆍ고발 등 복마전 현장으로 불리는 진해웅동 레저단지 조성과 관련, 민간사업자 (주)진해오션리조트의 제안사업 미이행 등에 대해 진상조사가 추진된다.

 경남도는 이 같은 논란과 관련, 경제자유구역청이 공동시행사인 경남개발공사와 창원시 등 공동시행사에 대해 3차례에 걸친 시행명령 이후 후속조치를 하지 않았고 시행사 토지사용기간 연장논란, 1년 단위 연장으로 불가능한 경남도의 사업기간 연장 등을 비롯해 진해 웅동 1지구 개발사업 전반에 공익감사를 청구키로 했다.

 경남도는 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업자 제안 사업이 골프장 외, 장기간 표류하는 진해 웅동1지구 개발사업 전반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개발계획 사업 기간 연장 승인 적정성, 개발계획 승인권자로서 사업추진 전반에 대한 관리ㆍ감독이 소홀 등 공익감사 대상이다.

 또 경남개발공사의 개발사업자 사업 중도해지 요구 정당성과 사업 정상화 용역 미이행 관련 사항, 시의 개발사업자 토지 사용기간 연장 승인 적정성 및 경남개발공사가 요구하는 사업 중도해지 반대에 대한 정당성 등에 대해 청구도 할 방침이다.

 경남도는 경남개발공사 사장 1인 시위 등 창원시와 경남개발공사 간 사업 기간 연장과 사업 중도해지에 대한 첨예한 대립과 갈등, 도와 경남개발공사 간 정상화 용역과 관련된 이견, 민간사업자에 대한 시민단체의 특혜의혹 제기 등을 이유로 더는 이 문제를 방치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경남도 감사위원회는 경남도와 창원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경남개발공사가 복합적으로 엮인 문제로 도가 직접 감사할 경우, 감사 과정 및 결과 공정성과 신뢰성 등에 의문, 경제자유구역청에 대한 감사 권한 문제, 민간사업자에 대한 관계 서류 열람, 자료 제출 요구권의 한계 등으로 공익감사를 청구키로 했다.

 이번 감사 청구로 ‘소멸어업인 생계 대책 민원’ 해결을 위한 개발계획 변경 외 경남도에서 추진 중인 웅동1지구 개발사업 관련 업무는 일시 중지한다.

 경남도 관계자는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그간 문제점 등을 면밀히 분석ㆍ확인하고 진해 신항 및 가덕도 신공항 건설 등 주변 여건 변화에 따른 전략적인 계획 수립과 추진 방향도 새롭게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웅동1지구는 국내ㆍ외 관광객들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여가ㆍ휴양기능을 제공하고 외국인 정주 환경 개선과 투자유치 촉진을 위해 2003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다.

 공동사업시행자인 창원시, 경남개발공사, 민간사업자인 진해오션리조트가 지난 2009년 협약 올해까지 사업비 3461억 원을 투자해 골프장, 호텔 등 여가ㆍ휴양시설을 건립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민간사업자가 2017년 골프장만 건설했을 뿐 2018년까지 건립키로 한 공익시설 등 잔여 사업은 사업기간 3차례 연기에도 준공은커녕 착공조차 안 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은 지난달 19일 사업이 수년째 진척을 보이지 않아 민간사업자 특혜 우려가 있다며 협약 중도해지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창원시청 앞에서 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