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인공지능 메가시티로 도약한다
부산시, 인공지능 메가시티로 도약한다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1.11.0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연구원ㆍ창원시와 업무협약 AI 저변 확대ㆍ과학 문화 확산 등
 부산시는 1일 오후 한국전기연구원(창원 성산구)에서 한국전기연구원(KERI), 창원시와 동남권 인공지능 분야 업무협력체계를 다지고, 글로벌 인공지능 기술 교류를 위한 첫걸음으로 `한국-캐나다 AI 분야 연구ㆍ개발 성과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지난해 7월 `KERI-워털루대-창원시`가 공동으로 설립한 `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의 협력 범위를 동남권 전반으로 확대해 부산이 인공지능(AI) 메가시티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는 현재 창원지역에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기업 생산성 및 효율성 증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특히 해당 사업은 `딥러닝`의 발상지인 캐나다에서 제조업 응용 AI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워털루 대학 연구팀이 참여하고 있어 이번 협약을 통한 부산시 및 동남권 일대 제조업 분야 발전이 기대된다.

 한국전기연구원은 1976년 정부출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기관으로 설립돼 전력사업 및 전기이용 분야의 연구개발과 시험을 통하여 우리나라 과학기술 및 산업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 오고 있다.

 본 협약 내용은, 지역경제 활력 제고 및 시민 생활 개선을 위한 인공지능 분야 연구 개발 활동 지원, 지역 특화업종에 대한 인공지능 대표 모델의 지속적 확보, AI 저변 확대 및 과학문화 확산 협력 등이다.

 향후, 시는 워털루대와 캐나다 한인과학자협회와도 협약을 체결해 인공지능분야 국제협력 및 기술 교류의 폭을 넓히고, 특히 워털루대의 우수한 Co-op(산학협력) 프로그램을 부산시 소재 대학 3~4곳에 시범 도입해 지역 우수 인재 육성과 취업률 제고 등에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