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는 경남서 출발합니다”
“메타버스는 경남서 출발합니다”
  • 이대형 기자<서울 정치부>
  • 승인 2021.10.28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메타버스는 경남에서 출발합니다’를 주제로 전문가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27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메타버스는 경남에서 출발합니다’를 주제로 전문가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윤영석 의원 주최 창원 토론회

이혜원 대표 등 전문가 참여

국민의힘 윤영석(양산갑) 의원이 주최한 ‘메타버스는 경남에서 출발합니다’를 주제로 한 일반시민, 전문가 토론회가 주목을 받았다.

27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토론회에서는 메타버스 전문기업인 ㈜기어이 이혜원 대표가 주제발표를 했으며, 국내 대표적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인 티맥스소프트의 박명애 대표가 화상으로 참여했다.

또한 경상국립대 송철기 공대학장, 창원대 설상석 교수, 인제대 원종하 교수, 한국폴리텍대 창원캠퍼스 김태양 교수, 오용환 경남메타버스협의회 회장, 이길연 창신대 국제교류원장 등이 경남의 산업, 경제, 복지, 도시, 정치, 행정 전반에 메타버스를 접목하는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가상, 초월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인 메타버스는 가상의 공간에서 현실 세계처럼 서로 소통하고 연결된 세계를 뜻하는 말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사람들의 물리적 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는 현실을 해소할 수 있는 기술이다. 최근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등 케이팝 스타들이 자신들의 세계관을 담은 제페토 캐릭터를 제작하고 가상 공간도 운영하고 있다.

윤 의원은 기조발언을 통해 “우리 경남은 새로운 시대의 뉴프론티어가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메타버스는 인류생활 전반의 메가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만큼 우리 경남이 메타버스를 선점하여 경남의 경제, 산업, 문화, 행정, 정치를 세계적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높여야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어 “‘메타버스 경남’을 비전으로 경제, 복지, 환경, 도시개발, 문화, 관광,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메타버스를 접목할 방안을 연구하고 이에 적합한 정치 행정 체계 구축과 콘텐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