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성범죄자 함양서 잡혀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성범죄자 함양서 잡혀
  • 황원식 기자
  • 승인 2021.10.28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난 60대 김모 씨가 CCTV에 포착된 모습. / 경남지방경찰청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난 60대 김모 씨가 CCTV에 포착된 모습. / 경남지방경찰청

창녕 거주 60대 순천서 잠적

시외버스터미널 이동 중 검거

속보=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자르고 도주한 창녕 거주 60대 피의자가 함양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자 5면 보도>

경남경찰청은 28일 오후 1시 37분께 함양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김씨(62)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청소년 성폭행 등 성범죄 전과가 있던 김씨는 외출제한 명령을 어기고 타 지역으로 이동한 데 이어 전자발찌를 훼손해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지난 27일 전남 벌교에서 무궁화호에 탑승한 뒤 진주 반성역에서 하차했다.

이후 함양 한 여관에서 투숙한 뒤 시외버스터미널로 이동하다 잠복 중이던 형사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앞서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순천으로 이동했다. 그는 야간에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차량으로 이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 55분께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법무부는 공조 요청을 해 현재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또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김씨를 공개수배하고 사진을 공개했다. 김씨는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