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서 3000년 세월 품은 ‘우담바라’
산청서 3000년 세월 품은 ‘우담바라’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1.10.27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군 차황면 차황문화공원 일원 용연정 현판에 핀 ‘우담바라’.
산청군 차황면 차황문화공원 일원 용연정 현판에 핀 ‘우담바라’.

‘용연정’단청작업 현장서 발견

상서로운 징조ㆍ행운 의미 반겨

27일 산청군 차황면 차황문화공원 일원 ‘용연정’ 정자 단청작업 현장에서 ‘우담바라’로 추정되는 꽃이 발견돼 눈길을 끈다.

국가무형문화제 제48호 단청장 홍점석 선생 제자이자 단청장 전수교육 조교인 일정(一井) 이욱 선생이 작업 중 발견했다.

불교 경전에서 ‘우담바라’는 3000년에 한 번씩 피어나는 상상의 꽃으로 석가여래나 지혜의 왕 전륜성왕(轉輪聖王)과 함께 나타난다고 소개하고 있다.

용연정 현판에 점으로 보이는 우담바라.
용연정 현판에 점으로 보이는 우담바라.
일정 이욱 선생의 단청작업 모습.
일정 이욱 선생의 단청작업 모습.

특히 ‘우담바라’는 ‘부처님을 의미하는 상상의 꽃’으로 불리며 상서로운 징조와 행운 등 아주 드문 일을 비유하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