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본청 반쪽 서부청사 반쪽’ 정상화 시급
‘도 본청 반쪽 서부청사 반쪽’ 정상화 시급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10.26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경남도청 서부청사 전경.
사진은 경남도청 서부청사 전경.

업무 이원화로 도민 불편 가중

도청노조, 개선 방안 등 요구

‘서부청사공론화위’ 동력 잃어

동부권, 일괄 업무 시스템 촉구

경남도 정치 도정의 산물, 서부청사가 업무 이원화로 인해 도청노조는 물론 동부권 120만 명 도민의 불편을 겪게 만들고 있다. 때문에 경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이하 도청노조)은 도정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또 동부권 도민들도 본청에서 일괄 업무가 가능한 시스템 구축을 요구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동부권을 패싱한 경남도의 균형발전은 서부청사와 진주혁신도시를 비롯해 도 산하 13개 기관이 80만 명의 서부권 집중화로 밀양, 김해, 양산, 창녕 등 120만 명의 동부권에는 도 단위 기관은 전무하며 공공의료 병원마저 건립되지 않고 있다.

경남도의 기울어진 균형발전으로 진주시는 2021년 지속 성장가능 도시로 선정된 것과 달리, 동부권은 도 단위 기관이 한 곳도 없다. 때문에 도내 시 단위로는 유일하게 밀양시가 인구 소멸지구로 확인되는 등 동부권 지원정책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도청노조는 “업무 이원화로 도민 불편을 겪게 만든 서부청사의 문제와 갈등을 해소하고 효율적인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부청사 공론화 위원회’를 구성, 가동키로 했으나 도지사 권한대행 체제로 바뀌면서 조영진 실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도청 실무 위원으로는 자치행정국장이 참여하는 등 개선방안 논의가 쪼그라들면서 동력을 잃고 있다”고 지적, 위원 교체 및 상생관계 구축을 도지사 권한대행에게 건의했다.

도정의 정치화로 인해 본청 농정국, 환경산림국 등이 일괄 서부청사로 이전 개청하는 바람에 도민들은 도 본청 및 서부청사의 비정상화를 바로잡기 위해 이같은 건의를 했다.

도청 노조는 지난해 장기간의 철야농성을 통해 ‘서부청사 공론화 위원회’를 구성, 운영키로 했으나 김경수 도지사가 직을 박탈당한 후, 회의 운영이 동력을 잃고 관련 국장의 회의 도중 이탈 등 문제로 인해 시정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경남도청 서부청사는 지난 홍준표 도지사 재직 때인 2015년 12월 서부청사를 개청했다. 문제는 도 직제 중 농정 등 3개 국을 몽땅 이전, 진주 서부청사도 반쪽, 도 본청도 반쪽 운영 이어서 되레 도민 불편을 가중시킨 결과를 낳았다.

때문에 동부권 도민은 동부청사 개청 요구가 봇물 터지듯 하고 도청노조는 정치도정 퇴출과 도정운영 정상화를 위해 ‘서부청사 공론화 위원회’를 구성, 가동해 오고 있다. 신동근 경남도청 노조위원장은 “도지사 궐위상태인 현시점에서 공론화 기구의 논의가 정책결정에 반영될 수 있을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며 “서부청사도 반쪽, 도 본청도 반쪽운영 등 계륵으로 변하고 있는 만큼, 정상화가 시급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