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일평균 확진자 33.6명… 다시 증가세
지난주 일평균 확진자 33.6명… 다시 증가세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10.26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 주 25.1명보다 8.5명 증가

재생산지수 0.85 가족전파 23%

경남지역 코로나19 주간 평균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경남도는 26일 코로나19 브리핑을 열어 올해 43주차(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33.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앞 주인 42주차의 25.1명보다 8.5명이 증가한 수치이다.

지역별로 보면 창원이 80명(34%)으로 가장 많았다. 또 거제 53명(22.6%), 김해 48명(20.4%), 진주 13명(5.5%), 함안 10명(4.3%) 등이 뒤를 이었다.

확진자 한 명이 주위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0.85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의 0.62보다 0.23 증가한 수치이다.

감염경로 조사자 수 비율은 6.3%p 감소한 11.9%를 기록했다. 격리 중 확진자 수 비율은 2.5%p증가한 29.8%로 집계됐다.

가족 간 전파 감염자 수 비율은 23%로 0.3%p 감소했다. 무증상 감염자 수 비율은 42.1%로 11.4%p 증가했다.

확진자 주요 증상은 기침, 인후통, 발열 순으로 많았다. 추정 감염경로는 집단감염 비율이 61.7%, 확진자 접촉 23.4%, 감염경로 조사 중 11.9%였다.

도는 도내 제조회사와 요양시설, 어린이집 중심의 집단감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하루 평균 확진자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노혜영 경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의 발판이 될 전 도민 70% 접종완료 달성을 시작으로 안정적인 방역관리를 위해 접종완료율을 더욱 높여가겠다”며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에 맞춰 다양한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으로 일상회복을 위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