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한우 우량암소 최다 사육지
경남 한우 우량암소 최다 사육지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10.21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분기 2557마리… 22% 차지

경남도는 고품질 한우 생산과 개량 기반이 되는 우량암소를 전국에서 가장 많이 사육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3분기 기준 전국 6418농가에서 사육되는 1만 1537마리의 한우 우량암소 중 경남은 1391농가, 2557마리를 사육해 전국의 22%를 차지하고 있다.

우량암소는 송아지 도축 성적이 육질 1++ 등급 이상, 등심단면적 110㎠ 이상, 도체중 480㎏ 이상 등을 만족하는 우수 한우를 출산한 암소를 일컫는다.

가축개량 국가업무 대행 단체인 한국종축개량협회가 지정ㆍ관리한다. 우량암소 사육두수가 많다는 것은 한우 개량 정도와 고품질 한우 생산 기반이 우수한 것을 의미한다고 경남도는 전했다. 특히 도내에서는 한우 사육 규모가 큰 합천군이 482마리, 거창군이 477마리의 우량암소를 사육하고 있다.

양진윤 경남도 축산과장은 "우량 한우번식을 통해 경남한우 명품화를 위한 축산발전 육성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