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들 잇단 불법 촬영, 성인권 교육해야”
“교사들 잇단 불법 촬영, 성인권 교육해야”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1.10.21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교육연대가 21일 오전 경남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복되는 교사 불법촬영과 관련해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경남교육연대가 21일 오전 경남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복되는 교사 불법촬영과 관련해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경남교육연대, 도교육청 앞 회견

전 학교 대상 성폭력 조사 촉구

“성평등 문화 조성 방안 마련을”

참교육학부모회 등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경남교육연대는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교사에 의한 불법촬영과 관련, 학교 관리자와 교사 인권교육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경남교육연대는 21일 경남교육청 앞에서 교사 불법촬영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교육청을 강력히 규탄하고, 교육감의 공식 사과와 교육청의 책임 있는 조처”를 요구했다.

경남 교사에 의한 학생 불법촬영은 지난해 7월 김해와 창녕지역에서 발생한 데 이어 올해 10월 또다시 창원지역에서 고교 교사가 제자의 치마 속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몰래 촬영한 사건이 발생, 해당 교사가 구속됐다.

연대는 지난해 김해, 창녕지역에서 교사에 의산 불법촬영 사건이 발생하고 해당 교사 파면과 화장실 불법카메라 점검 등 대책이 있었지만, 여전히 학교는 불법카메라 안전지대가 아님이 드러 났다며 경남교육청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해자에 대한 신속하고 엄중한 징계와 피해자에 대한 포괄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해 2차 가해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경남교육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가해자를 신속하고 엄중하게 징계하고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교사 불법촬영 사건은 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며 단순히 불법촬영에 국한된 문제만도 아니라며 도내 전체학교를 상대로 성폭력 및 디지털 성폭력에 대한 전수조사와 성 평등 문화조성을 위한 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연대는 불법촬영 범죄는 근본적으로 ‘사람을 어떤 존재로 대해야 하는가’라는 인권의 문제라며 인권친화적 학교문화 조성을 위해 학교관리자와 교사에 대한 인권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보연합 황원호 의장은 교사 불법 촬영과 관련해 “인성교육이 덜된 사람이 교사가 되는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며, 전체적으로 올바른 분들이 많지만, 인성이 제대로 안 된 사람 때문에 다수의 교사가 욕을 먹는다”라며“이런 일이 계속 반복되는 것은 처벌과 대책이 미흡했기 때문이라며 교육청의 재발방지 대책에 통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