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민주노총 `총파업` 창원서 3000명 운집
경남 민주노총 `총파업` 창원서 3000명 운집
  • 황원식 기자
  • 승인 2021.10.20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전국민주노총연맹 총파업대회가 열린 가운데 창원시청 광장에서도 경남 노동자 3000여 명이 집회를 열어 노동법 개정과 차별철폐 주장하고 있다.
20일 오후 전국민주노총연맹 총파업대회가 열린 가운데 창원시청 광장에서도 경남 노동자 3000여 명이 집회를 열어 노동법 개정과 차별철폐 주장하고 있다.

해산명령에도 강행 "사법처리"

노동법 개정ㆍ비정규직 철폐 요구

전국 55만… 도내 7만명 참여

"노동존중, 비정규직 철폐를 약속하며 촛불의 힘으로 권좌에 오른 문재인 정권은 노동계급을 철저히 배신하고 있습니다. 이제 이 불평등과 차별의 세상이 되는 것을 막아내고 뒤엎어야 할 것입니다."

20일 오후 2시부터 창원시청에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노동자들이 모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예고한 대로 총파업 대회가 열렸다. 이날 경찰 추산 3000여 명의 노동자들이 모였다.

경찰은 수차례 해산 명령을 알렸지만 노동자들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다행히 우려 했던 큰 마찰은 없었다.

이들이 내세운 명분은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ㆍ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 활동 권리 쟁취, 돌봄ㆍ의료ㆍ교육ㆍ주택ㆍ교통 공공성 쟁취,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이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대규모 총파업을 통해 노동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는 게 민주노총의 목표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날 창원시청에는 의자는 50인 이상 집회ㆍ시위가 금지된 방역 지침에 따라 49개씩 구획을 나눠 배치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일정 거리를 두고 자리를 지켰다.

조형래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장은 "오늘은 총파업으로 싸움의 시작을 선포하기 위해 함께 모였다"며 "투쟁하지 않는 노동자들은 결코 자유로울 수 없고, 평등할 수도 없다"며 의지를 다졌다.

이어 "아직도 이 땅에는 일년에 2000명의 노동자가 일하다 죽고 있다. 이 땅의 노동해방을 위해 자신을 불사르고 떠난 전태일 열사 이후 50년이 지났지만 근로기준법은 아직도 노동자들을 지켜주지 않는다. 노동조합도 만들지 못하는 노동자들도 많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강행했다. 이번 총파업에는 금속ㆍ제조업, 건설, 학교 비정규직ㆍ교육공무직, 공공기관 및 운수업, 서비스직 등 경남지역 조합원 7만 명이 참여했다.

이에 따라 이날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도 파업하면서 일부 학교 급식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또 학비노조 경남지부는 총파업에 앞서 이날 오후 12시 30분께 경남교육청 입구 주변 차도에서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외치며 파업을 알렸다.

앞서 전국건설노동조합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금속노동조합,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등 함께 이날 파업을 하기로 선언했다.

한편, 집회가 열린 창원시청 광장 등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지역으로, 50인 이상 집회ㆍ시위가 금지돼있다.

경찰은 집회 현장에 5개 중대와 교통경찰 등 경찰 500여 명을 배치하고 여러 차례 해산 명령을 알렸다.

경찰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등을 적용해 주최 측 등에 대해 사후 사법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