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시설공단` 설립 첫발 내딛다
진주시 `시설공단` 설립 첫발 내딛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1.10.20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가 오는 11월 시설공단 설립을 위한 사전 절차인 예비 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한다. 사진은 진주시청 전경.
진주시가 오는 11월 시설공단 설립을 위한 사전 절차인 예비 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한다. 사진은 진주시청 전경.

예비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

대규모 인프라 구축사업 추진

용역 결과 통해 설립안 마련

진주시는 오는 11월 시설공단 설립을 위한 사전 절차인 예비 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 숙원사업이었던 `시설공단` 설립에 첫발을 내딛는다.

민선 7기 진주시는 `부강한 진주, 행복한시민`을 목표로 대규모 인프라 구축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특히, 부강진주 3대 프로젝트가 대표적 예다.

그에 따른 결과로 몇 년 안에 각종 공공 인프라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효율적인 공공시설물 관리와 대 시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시설공단 설립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또한, 경남도 내 18개 지자체 중 9개 지자체에서는 이미 지방공사 또는 공단을 설립 운영 중에 있으며, 시부에서는 진주시만이 유일하게 없는 형편이다.

올해 11월에 실시하는 예비 타당성 검토 용역은 말 그대로 시설공단 설립을 위한 종합적인 예비 검토 절차이다.

이번 용역에서는 체육, 교통,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공공시설과 사업을 대상으로 공단 설립의 적정성 여부와 시설 및 사업별 수지 분석, 조직 및 인력 수요 판단, 지역 경제를 비롯한 진주시 재정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는 과정을 거친다.

진주시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부서와 협의를 거쳐 공단설립에 적합한 시설과 사업을 선정하는 등 종합적인 시설공단 설립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설립안은 경남도와 1차 사전협의를 거쳐 행정안전부에서 지정ㆍ고시한 지방공기업 설립 타당성 검토 전문기관에 시설공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 용역을 통해 진주시는 공단 설립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하게 된다. 용역 결과, 타당성이 확보되면 주민공청회 개최, 설립 심의위원회 구성 및 운영 등 후속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시설공단 설립은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로 시민들의 편의 증진과 공공시설물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며 "2023년 공단 출범을 목표로 추진 속도를 높여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진주시는 부강진주 3대 프로젝트 등 대규모 문화 인프라 조성 이후, 효율적인 관리운영과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공공시설물의 시설공단 위탁을 점차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