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반값 아파트’ 부실정산 의혹 재검증
거제 ‘반값 아파트’ 부실정산 의혹 재검증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1.10.19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수사 의뢰에도 논란 지속

시, 회계법인 선정 수익 확인

“업자, 자료 미제출시 소송”

거제 300만 원대 아파트 정산과 관련, 거제시가 새로운 회계법인을 선임해 이 문제를 밝히겠다는 복안이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자 특혜비리, 개발이익금 환수 등을 다시 검증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변 시장이 검증하는 방법은 시가 제3의 회계법인을 선임해 300만 원대 아파트의 개발이익금 정산을 맡긴다는 것. 문제는 사업자 평산건설이 미제출한 자료를 얼마나 구체적으로 받아내느냐가 관건이다. 이에 대해 변 시장은 일단 먼저 요청하고 안 되면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다.

300만 원대 아파트는 지난 2013년 무주택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임대형 반값아파트 공급 차원에서 출발한 사업이다.

지난 2018년 아이파크1ㆍ2단지 승인과 함께 정산협약체결을 거쳐 2019년 이익금정산절차를 진행했다.

2018년 평산이 제출한 정산서의 이익금은 112억 원(3%)이었다. 시는 회계법인을 선정해 검증결과에 착수, 8.19%로 밝혀냈다.

그러나 개발 이익금이 10%를 초과할 수 없다는 협약에 따라 이익금 환수는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에 시민들의 반발과 언론보도가 잇따르자 거제시의회가 특위를 구성해 조사에 나서는 한편, 거제시도 지난 9월 9일 거제경찰서에 수사의뢰해 이 문제는 사법기관의 판단으로 넘어갔다.

그런데도 평산산업의 주주간 소송과 분쟁, 특혜비리, 개발이익금정산논란이 계속되자 의혹 불식 차원에서 시 자체 회계법인을 선정해 다시 확인하겠다는 의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