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대봉산휴양밸리 6개월 매출 10억여원
함양대봉산휴양밸리 6개월 매출 10억여원
  • 김창균 기자
  • 승인 2021.10.19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봉산휴양밸리가 개장 이후 16만 명이 방문하는 등 뛰어난 흥행 실적을 내고 있다. 사진은 대봉산 모노레일.
대봉산휴양밸리가 개장 이후 16만 명이 방문하는 등 뛰어난 흥행 실적을 내고 있다. 사진은 대봉산 모노레일.

4월 21일 개장 후 16만여명 방문

엑스포 기간 탑승인원 크게 늘어

운영비 충당, 경제성 이점 시사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를 기점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산악형 힐링 관광지로 발돋움한 대봉산휴양밸리가 개장 이후 16만 명이 방문하는 등 준수한 흥행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최장 모노레일 및 짚라인으로 함양군 관광산업을 견인하고 있는 대봉산휴양밸리가 지난 4월 21일 개장 6개월 째를 앞둔 10월 18일 기준 16만 1000여 명이 대봉산을 방문했으며, 10억여만 원의 매출 실적을 거뒀다.

이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모노레일 탑승인원의 50%만 수용하다가 불과 한 달 전 엑스포 기간 동안 100%로 전환했으며, 엑스포 티켓 소유자의 30% 할인까지 감안하면 실로 상당한 실적이라 할 만하다.

개장 후 반년만에 매출 10억여 원 달성은 경영 수지면에서 대봉산휴양밸리가 운영비를 충당할 수 있을 정도로 높은 경제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시사하고 있으며, 이는 유사한 전국 휴양시설의 상당수가 적자 운영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과 대조되는 점이라고 할 수 있다.

대봉산휴양밸리의 이같은 성공은 그간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로 억눌려 있던 관광객들이 백신 접종과 위드 코로나 기조에 힘입어 지난 10일 종료된 엑스포 행사와 시너지 효과를 내며 전국에서 많은 손님들이 몰려든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대봉산휴양밸리를 총괄하는 휴양밸리 과장은 “지금까지 많은 손님들이 대봉산을 찾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공휴일엔 이른 탑승권 매진으로 모노레일ㆍ짚라인을 체험해보지도 못하고 돌아가시는 분들이 많아 죄송스러운 마음이다.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증차와 기타 운영 시스템 조정 등 해결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만큼 보다 많은 분들에게 이용 편의를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