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버스노조 “제일교통 임금체불 대책마련을”
창원 버스노조 “제일교통 임금체불 대책마련을”
  • 박민석 기자
  • 승인 2021.10.14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일교통지회가 14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에 임금체불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일교통지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일교통지회가 14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에 임금체불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일교통지회

기사 등 135명에 13억 원 미지급

“체불 해결없이 준공영제 대상 돼”

“시 행정지도ㆍ감사로 해결해야”

수년 간 임금체불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제일교통이 다시 규탄의 대상이 됐다.

노조는 제일교통이 매년 창원시로부터 수십억 원의 재정 지원금을 챙겨가면서 버스기사 등 135명에게 13억 원에 달하는 임금을 체불해왔지만 창원시 버스 준공영제 대상이 됐다며 시에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경남지부 제일교통지회는 14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에 시내버스 임금체불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노조는 임금 체불과 4대 보험 미납 등의 이율로 지난 7월 마산중부경찰서에 업무상 횡령 혐의로 수사의뢰하는 한편,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에 임금 체불을 고발했다.

당시 사측은 창원시로부터 표준운송원가를 정산받으면 체불 임금을 해소하겠다 약속했지만 시의 운송원가 차액 정산이 오는 11월로 연기되면서 좀처럼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있다.

이 때문에 지난 9월에는 임금 체불을 요구하면서 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던 버스기사가 분신을 시도하기도 했다.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제일교통이 창원시로부터 매년 수십억에 달하는 버스 재정지원금을 챙겨가면서 노동자들의 상여금과 연차수당 등 총 13억 원에 달하는 많은 임금을 체불하고 있다”며 “심지어 해당 사업장 노동자 급여에서 공제한 4대 보험까지 미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창원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하면서 노동자들에게 임금체불과 고용불안, 퇴직금 미적립이 일어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하지만 제일교통은 13억 원이나 되는 임금체불을 해결하지 않고 준공영제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일교통은 이달 말까지 임금체불 전체를 해소하고 창원시는 행정지도와 전면감사에 나서야 한다”며 “준공영제 시행 이후에도 버스기사들은 무리한 배차와 장거리 운행으로 고통받는 만큼 창원시가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창원시는 “제일교통의 체불임금은 ‘준공영제’ 이전에 발생한 것으로 부채나 체불임금은 해당 업체가 해결하기로 합의했다”며 “체불임금을 순차적으로 지금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