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올해 화재 1699건 발생… 작년比 7% 감소
경남 올해 화재 1699건 발생… 작년比 7% 감소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10.14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주의 42%ㆍ전기 23% 등 차지

도소방본부 “가연물 취급 주의”

“경남,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이 많디.” 경남도소방본부는 지난 9월 기준 도내 화재 건수는 169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833건에 비해 134건, 7.3%가 줄었다고 14일 밝혔다.

화재원인으로는 ‘부주의’가 723건, 42.55%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지난해 875건에 비하면 17.4% 줄었다.

올해 부주의 사례로는 △쓰레기 소각 158건 △담배꽁초 154건 △화원방치 101건 △용접 등 67건 △기기 사용 64건 △음식물조리 등 98건 △가연물 근접방치 47건 △논ㆍ임야 태우기 31건 등이다. 그 외 화재원인은 전기 401건(23.60%), 미상 268건(15.77%), 기계 190건(11.18%) 순이다.

방화범도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방화는 지난해 11건에서 올해 16건으로 45.5%, 방화 의심은 지난해 8건에서 올해 9건으로 12.5% 늘어났다.

인명피해도 증가했다. 지난해 69명에서 올해 74명으로 7.2% 올랐다. 올해 사망자는 16명, 부상자는 58명이다.

반면 재산피해는 지난해 228억 4500만 원에서 올해 161억 6100만 원으로 29.3% 줄었다.

경남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건수와 재산피해는 감소했으나 전체적인 사상자의 수는 증가했다”며 “사상자 발생의 주요 원인이 부주의다. 가연물 및 시설의 안전 점검, 사용 시 취급 주의, 사용 후 안전 조치 및 정리에 더 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남소방은 부주의에 의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화재 예방 안전 행동 요령 등을 콘텐츠로 제작ㆍ배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