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54% `주 52시간 시행` 여전히 어려워
중기 54% `주 52시간 시행` 여전히 어려워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1.10.14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414개사 실태 조사

52.5% 제조업 구인난 더 문제

유연근무제 활용 제한적 드러나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중소기업 41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주 52시간제 시행 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의 54.1%가 `주 52시간제 시행이 여전히 어렵다`고 응답했다.

특히 제조업(64.8%)이 비제조업(35.9%)에 비해 어렵다는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이유는 `구인난`이 52.2%로 가장 높았으며 `사전 주문 예측이 어려워 유연근무제 활용이 어려움` (51.3%), `추가 채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50.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 52시간제 대응방법과 관련해서는 `당초 근로시간이 주 52시간제 이내`라는 응답(35.0%)을 제외하고는 `탄력근로, 선택근로 등 유연근무제 도입`이 30.7%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다만, 5~29인 기업은 `8시간 추가연장근로제 활용`(40.9%)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30~49인 기업은 `탄력근로, 선택근로 등 유연근무제 도입` (37.7%)이 주된 대응방법으로 꼽혔다.

특히 제조업의 경우 `유연근무제 도입이 불가능`하다는 비중이 19.8%로 비제조업(5.6%)에 비해 현저히 높게 나타나, 중소제조업 현장에서는 유연근무제 활용이 더욱 제한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주 52시간제 현장 안착을 위해 가장 필요한 법ㆍ제도 개선사항으로는 `특별연장근로 기간 확대 및 사후인가 절차 완화`가 35.0%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노사합의 기반 월 단위 연장근로제 도입`과 `탄력근로제 사전근로계획 수립 및 변경방식 등 요건ㆍ절차 완화`는 32.4%, `8시간 추가연장근로제 기한 및 대상 확대`는 31.4%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책으로는 `추가인력 채용 시 인건비 지원`(57.2%), `기존인력 임금보전 비용 지원`(57.2%) 등의 순으로 응답돼, 많은 기업이 주 52시간제 시행에 수반되는 인건비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