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2차 이전 경남 동부권 부상
공공기관 2차 이전 경남 동부권 부상
  • 박재근ㆍ김용구 기자
  • 승인 2021.10.13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경남도청 전경.
사진은 경남도청 전경.

균형발전 내세워 유치 명분 얻어

‘창원 거점도시에’ 지역 이기로 비쳐

“경남도 균형발전에 동부권 경남이 반발하는 이유는….”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혁신도시2 유치전이 뜨겁다.

문재인 정부 임기 내 이뤄지지 못할 것으로 여겨진 150개 공공기관 2차 이전이 균형발전을 명분으로 해 가시화 되면서 도가 유치전에 나서는 등 급부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 도내 서부권은 물론, 중동부권 대표지역인 창원과 김해(밀양) 등이 혁신도시2 유치에 나서 거센 바람이 분다.

이 같은 현상은 경남도의 균형발전이 서부권에 치우친 결과에서 비롯된다. 진주시를 축으로 도 서부청사 등 11개 도 단위기관이 집중 배치됐고 혁신도시 등이 조성된 반면, 김해 밀양 등 동부권은 공공의료는 물론 도 단위기관이 단 한 곳도 없다.

교육 문화시설마저 서부권에 설립되면서 도 경계지역인 동부권은 경남도 사각지대로 변하고 있다. 때문에 경남도의 불균형정책으로 인해 동부권은 경남 회색지대 같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서도 혁신도시2 조성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이같이 진주와 창원에 이어 도의 균형발전론에 밀려 사각지대로 변한 김해, 밀양 등 동부경남권이 혁신도시2 유치를 강력하게 주장하면서 혁신도시2 조성지역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진주시는 혁신도시2 유치로 가속화를 주장한다. 하지만 균형발전이 도내 전 지역을 대상으로 추진돼야 하는 것과는 달리 항공 바이오 등 산업과 도청 서부청사, 각급 도 단위기관 서부권 집중으로 타 지역이 되레 소외당하고 있다는 반응이다.

앞서 창원시는 국무총리 방문 등 혁신도시 시즌2에 따라 지방에 분산 이전하는 공공기관 가운데 한국구방연구원, 해양환경관리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3곳을 창원에 배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창원시는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때 연구개발 기능을 가진 공공기관을 지역성장거점도시 역할을 하는 창원시로 보내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동부 경남권은 창원시가 거점도시를 주장하면서 인구유출 등을 우려해 터널개설 반대 등 폐쇄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거점도시 기능을 되살리고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도시확장을 꾀하기 위해서는 비음산터널 개설이 급선무란 주장도 폈다. 이어 “도 단위기관 서부권 집중화는 균형발전과는 먼 거리이다”고 지적, “동부권에 대한 공정 정책”을 요구한다.

이에 대해 경남도 관계자는 “이전기관의 지역 연계한 발전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혁신도시 2 지역은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균형발전이 팩트인 만큼, 도내 전 지역이 대상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