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계약 연장` 대우조선, 연내 합병될까
`인수계약 연장` 대우조선, 연내 합병될까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1.10.07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일류기술이 집약된 대우조선해양 야드에 선박건조 물량이 비어가고 있어 걱정거리로 등장했다.
초일류기술이 집약된 대우조선해양 야드에 선박건조 물량이 비어가고 있어 걱정거리로 등장했다.

산은, 네번째 조치ㆍ매각 재확인

유동성 위기ㆍ업체 소송 난관

거센 반대, 대승적 묘안 급선무

대우조선해양과 한국조선해양(현대중) 합병을 위한 현물출자투자계약이 3개월 더 연장되면서 이 문제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지난 2019년 3월 대우조선 최대 주주 산업은행이 한국조선해양과 본계약을 체결 이후 2년 8개월 동안 지지부진하던 매각문제는 지난달 30일 네 번째 계약연장이 되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이 계약연장으로 정부와 산업은행의 매각방침은 확고해졌다는 것이 대세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심사 지연은 형식적으로는 노조의 반대와 코로나19로 알려졌지만 `자국 공정위의 심사는 뭐하고 있느냐`였다"면서 "지난 5일 국감에서 조성욱 공정위원장의 연내 기업심사 마무리 답변은 정부의 매각방침을 뒷받침하고 EU의 기업결합심사를 이끌어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현재 대우조선의 현실이 매각을 결정할 수밖에 없도록 전개되고 있다는 점도 매각반대입장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다. 노조와 범시민대책위가 강도 높게 매각반대를 주장하고 있지만 상반기 영업손실은 무려 1조 2203억 원, 적자 1조 700억 원을 기록한 것은 이미 경영능력의 한계를 드러냈다는 평가다.

대우조선이 올해 목표치 100%를 넘게 달성했지만 내년 상반기를 내다보고 천문학적인 적자를 바탕으로 향후 1년의 경영을 맡길 수 없다는 결론인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상반기까지 미지급이자, 수출입은행의 지난 2016~2018년까지 2조3328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 도래, 이자율이 1%대에서 8%로 폭등할 경우의 이자부담은 지난해까지 240억 원에서 내년부터는 1900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에다 도래하는 장단기채권까지 유동성 위기 전망도 어두운 그늘이다.

10조 원대의 공적자금투입에 이어 또다시 공적자금을 투입한다는 문제는 여야 정치권과 국민적 공감대를 얻는 것은 큰 부담으로 다가온다.

게다가 협력업체를 줄이는 과정, 기자재업체 등의 민형사소송에서 단 몇 건이라도 압류 등의 악재가 겹칠 경우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기에도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 매각반대를 위한 대승적인 묘안 찾기가 급선무로 등장한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