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정점식 의원실 수색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정점식 의원실 수색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1.10.06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좌진 PC 등 압수수색 후 철수

최강욱 대표 고발장 초안 전달 의혹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국민의힘 정점식(통영ㆍ고성) 의원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공수처는 6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정 의원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정 의원과 보좌진 PC 등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사와 수사관들은 1시간 30분 만에 의원실에서 철수했다. 공수처는 유의미한 자료를 확보하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지난해 미래통합당 법률지원단장으로, 총선 전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건넨 것으로 지목된 최강욱 대표 고발장과 비슷한 내용의 초안을 당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등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 검사를 통해 민간인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토대로 작성한 고발장을 국민의힘에 전달했다”며 윤 전 총장과 정 의원 등을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