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지난주 일 80.1명 확진
경남 지난주 일 80.1명 확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10.05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보다 41.1명 증가

김해 33.9%로 가장 많아

경남의 지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평균 확진자가 80.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5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80.1명으로 그 전 주의 39명보다 41.1명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주 확진자는 △김해 190명(33.9%) △창원 117명(20.9%) △양산 97명(17.3%) △거제 35명(6.2%)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적게 발생한 곳은 △합천 각 1명(0.2%) △고성 2명(0.4%) △통영 3명(0.5%) 등으로 나타났다. 의령ㆍ남해ㆍ산청ㆍ함양은 확진자가 없었다.

확진자 한 명이 주변에 몇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재생산지수는 전주의 0.95보다 0.67 증가한 1.62로 나타났다. 가족 간 전파 감염자수 비율은 전주보다 2.4%p 감소한 22.5%를 나타냈다. 격리 중 확진 비율은 23.4%, 무증상 감염 비율은 25.1%다.

추정 감염경로는 확진자 접촉 비율이 49%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집단감염 발생 30.1%, 감염경로 조사 중 19.8%였다. 최근 주별 일일 확진자는 △9월 첫 주 54.3명 △9월 둘째 주 60명 △9월 셋째 주 29.4명 △9월 넷째 주 39명 △9월 다섯째 주 80.1명이다.

권양근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직장동료, 지인, 가족 간의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늘어나고 있다”며 “서로 가까운 사이일수록 전파감염의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고, 주기적인 환기도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