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환경미화원 휴게공간 `대변신`
고성군, 환경미화원 휴게공간 `대변신`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1.09.27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층 시설 정비ㆍ2층 안락한 공간

근골격계 예방 종량제 봉투 축소

"땀 흘려 일하는 분 위해 개선"

고성군은 오래돼 좁고 불편해 제대로 휴식을 취하지 못했던 환경미화원들을 위해 휴게공간을 쾌적한 시설로 개선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27일 삼산면 소재 폐기물종합처리장을 방문해 기능보강공사가 완료된 환경미화원 휴게시설을 살펴보고 묵묵히 현장에서 쓰레기 처리에 힘써오고 있는 환경미화원들을 격려했다.

앞서 백 군수는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군민의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환경미화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폐기물종합처리장을 방문하고 휴게시설 기능보강공사를 지시, 지난해 11월 실시설계용역을 시작으로 지난 6월 사업비를 확보해 지난 15일 공사를 완료했다.

이번 사업으로 1층은 시설 정비와 사무공간 재배치로 원활하게 업무를 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2층은 기능보강을 통해 전체를 환경미화원들이 편안하게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백 군수는 "군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땀 흘려 일하는 환경미화원들이 정작 자신들은 좁고 낙후된 시설에서 휴식을 취해왔다는 것이 정말 안타까웠다"며 "이번에 새롭게 만들어진 공간에서 편안하게 휴식하고 깨끗한 고성을 만들기 위해 힘내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환경미화원의 근골격계 질환 예방과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기존 100ℓ 종량제봉투 제작을 중단하고 75ℓ 종량제봉투를 제작한다.

군 관계자는 "종량제봉투의 규격이 작아지면서 다소 불편한 군민들도 계시겠지만 환경미화원의 안전을 위해 너그럽게 양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