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환경단체, 글로벌 기후파업 동참
경남 환경단체, 글로벌 기후파업 동참
  • 박민석 기자
  • 승인 2021.09.26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앞 위기 대응 촉구 회견

“성장 벗어나 탄소중립 이행”

도내 환경단체들이 9ㆍ24 글로벌 기후파업을 맞아 정부와 경남도에 기후 위기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온실가스 저감과 재생에너지 확대 등의 경남도 목표가 현재 상태에서는 제대로 지켜지지 못한다고 경고하면서 기후영향평가제, 녹지 확대 등 경남도에 보다 적극적인 환경 정책 추진을 요구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과 경남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4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당장 기후 위기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13일부터 23일까지 기후 위기 대응 주간을 설정하고 도내 곳곳에서 1인 시위를 벌여왔다. 이날 회견도 9ㆍ24 글로벌 기후파업에 동참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들은 “경남의 2018년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6440만 6000t으로 경남도는 오는 2030년 2017년 대비 60%인 2709만 7000t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통영, 고성, 함안, 합천 신규 LNG 발전소가 들어서게 된다면 온실가스 감축 목표는 달성할 수 없다”며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현재 확정된 통영 LNG 발전소를 비롯해 어떤 LNG 발전소도 들어와선 안 되고 현재 가동 중인 하동과 고성의 발전소도 2030년 이내에 폐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는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치를 30%로 설정했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선 향후 10년간 4GW의 태양광을 설치해야 한다”며 “이 때문에 도청 주차장에 태양광을 설치하라고 촉구해왔지만 도청은 주차난과 헬기 이착륙 등의 이유로 거부해 태양광 설치를 왜 해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내 생태습지 보전ㆍ복원과 도시공원 확대, 쓰레기 줄이기 정책, 기후 영향평가제 등 2050 탄소 중립을 위해 온실가스 흡수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기존의 개발과 성장을 우선시하는 정책에서 벗어나 탈성장을 할 때 보이는 정책들이 시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24일 도청 앞에서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과 경남환경운동연합이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에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 경남환경운동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