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창원한마음병원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한양대 창원한마음병원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9.23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결과 3~4시간 후 받아

한양대 창원한마음병원(이사장 하충식)이 병원 내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존에 운영돼 왔던 워킹 스루를 유지한 채 드라이브 스루를 함께 운영할 예정으로 검사를 위해 대기하던 시간이 크게 개선된다. 검사결과도 약 3~4시간 이후에 나와 결과를 더 빠르게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드라이브스루의 선별진료소는 검사 대상자가 차를 타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도 문진, 접수, 진료, 수납, 검사 등 모든 과정을 차 안에서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대상자는 물론 검체를 채취하는 의료진 또한, 접촉을 줄일 수 있다.

하충식 이사장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감염관리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우리 병원은 지난해 3월 발 빠르게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코로나 검사를 시행한 바 있어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며 “창원한마음병원은 지역민의 건강뿐 아니라 감염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한마음병원의 드라이브 스루 선별검사는 오전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