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온실가스 감축 구체적 계획 마련해야"
"경남도, 온실가스 감축 구체적 계획 마련해야"
  • 박민석 기자
  • 승인 2021.09.23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경남도당이 23일 오후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와 18개 시ㆍ군에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정의당 경남도당
정의당 경남도당이 23일 오후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와 18개 시ㆍ군에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정의당 경남도당

정의당 도당, 도청 앞 회견

"재생에너지 공급 비율 적어"

24일 9ㆍ24 글로벌 기후파업을 하루 앞두고 정의당 경남도당이 경남도와 18개 시ㆍ군에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경남 지역은 에너지 다소비형 산업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에너지 공급에서 재생에너지 공급 비중은 터무니 없이 낮다며 도와 각 시ㆍ군에 오는 2030년 구체적인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이행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23일 오후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기후위기 재난을 막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유엔 산하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는 산업화 이전의 지구 온도보다 1.54도 상승하는 시점이 2040년으로 10년 앞당겨 졌다고 발표했다"며 "이는 2050년보다 더 빨리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남도는 온실가스 배출의 가장 큰 원인인 노후 석탄 화력발전소를 폐쇄하면서 대규모 신규 석탄발전소를 새로 가동하거나 건설 중"이라며 "온실가스를 흡수하고 저장하는 산림을 무차별적으로 파괴하는 지리산 형제봉 산악열차 계획은 아직도 폐기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경남은 철강 및 알루미늄, 석유화학, 조선, 내연기관자동차 부품 등 에너지 다소비형산업이 주력산업인 구조로 에너지 원별 공급 비중을 보면 석탄(발전) 64.07%, 석유제품 20.78%, LNG 10.15%, 수력 1.30%, 원자력 0%, 신재생에너지 1.30%로 석탄발전 및 석유제품 구성 비중이 매우 큰 곳"이라며 "하지만 재생에너지 공급 비중은 수력 포함 2.6%, 순재생에너지는 1.30%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서로 존재하는 탄소중립이 아니라 경남도가 수행하는 모든 사업의 목표, 실행계획, 사업수행으로 탄소중립이 확인될 수 있도록 하는 `행동`이 지금 당장 필요하다"며 "경남도와 18개 시ㆍ군에 오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하루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