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푸대접` 변한 표심이 일낸다
`경남 푸대접` 변한 표심이 일낸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9.22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시민들로 붐비는 마산어시장 모습.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사진은 시민들로 붐비는 마산어시장 모습.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추석 민심 `탈PK` 바람 불어

메가시티는 부산 이익 우선

정부정책 배제 등 분노 넘쳐

`경남 발전론` 선거서 표출할듯

민주 "한번 더" 국힘 "회복 중"

"경남 발전은 `탈PK`가 출발선이란 목소리가 거세다." 대선을 앞두고 도민의 추석밥상 민심은 `경남 푸대접`에 대한 표심의 변화다. 또 지방의회 메가시티 중단 요구 등 도민반응도 시답잖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이 거제를, 국무총리가 함양을 찾아 조선산업과 산삼엑스포 지원도 도민반응은 예전과 달리 호의적이지 않다. 임계점에 달한 도민분노는 산업 및 교육정책 등에서 배제된 경남 푸대접 극복을 위한 캐스팅보드에 있기 때문이다.

특히 보수텃밭이 탄핵 여파로 민주당이 부울경 광역단체장을 싹쓸이한 후, `원팀`이란 부산 올인 정책은 도민을 뿔나게 했다. 2018년 김경수 도지사 취임 후 주창했고 도민이 기대한 경남 르네상스 시대는커녕, 부산지원 정책에 우선했다. 공항은 밀양 유치가 부산가덕도로, 100% 경남해역 진해신항이 부산신항이 됐다.

또 부산을 위해 합천과 창녕 취수원 개발을 넘어 지리산 댐 추진 등 부산을 위해 도민희생 정책을 폈다는 목소리가 도의회와 각계에서 쏟아진다. 따라서 `탈PK`, 홀로서기로 제 몫을 찾아야 한다는 추석밥상 화두여서 도민 표심 가늠자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7월 21일 김경수 지사의 경남지사직 박탈로 민주당은 PK(부산ㆍ울산ㆍ경남) 광역단체장 3명 중 2명을 상실한 후, 민주당으로서는 대선 전략을 다시 짜야 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2002년과 2017년 대선에서 민주당은 수도권과 호남의 우위를 바탕으로 경남(PK)에서 선전하는 방식으로 승리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실지회복을 노리는 등 경남에서의 패권다툼은 뜨거운 것에 비례해 도의회는 정기 임시회를 통해 메가시티 중단을 촉구하는 등 `경남 홀로서기`는 대선을 앞두고 탄력을 받고 있다.

메가시티의 경우 수도권 대응으로 민주당은 올인을, 국민의힘은 단체장 이견 땐 허상을, 도민은 부산을 위한 정책이란 것이다. 그 기저에는 부산은 물론이고 호남 충청권에 비해 정책에서 배제된 홀대받은 경남을 지적한다. 진해주물공단 밀양이전을 광주자동차공장 신설과 같은 상생형일자리라지만 도민눈길은 싸늘하다.

또 경남이 실패한 다목적방사광가속기는 충북으로, 바이오산업은 인천으로, 전주 울산의 수소시범도시 지정, 경남도 전략산업인 MRO(항공정비 산업) 도 인천과 이원화로 차질이 우려된다. 이에다 광주 카이스트에도 전남 한전공대 신설, 전북 공항추진, 광주ㆍ전주 등 호남 및 전라선의 수서역 운행 등 경남은 정책에서 배제됐다. 또 교육은 경남은 로스쿨도 치의대도 한의대도없다. 이는 광역단체 중 수도권에 이어 큰 표밭이지만 부울경(PK)에 묶여 `부산만 잡으면 경남은 따라온다`는 정치셈법이 작용했다. 이 때문인지, 경남은 부산 이익을 위한 변방에 불과했지만 발전론이 급부상 도민들의 반향이 예전 같지 않다. 정치권은 "추석 민심은 경남 `홀로서기`란 분석이 나온다"면서 "도민들의 표심은 경남발전론에 우선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