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정책으로 경남 원전 업체 일감 사라져"
"탈원전 정책으로 경남 원전 업체 일감 사라져"
  • 이대형 기자<서울 정치부>
  • 승인 2021.09.1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석 의원
윤영석 의원

두산중 계약 금액 56% 급감 지적

윤영석 "문 정부 책임져야 할 것"

경남 3선 중진의원인 국민의힘 윤영석(양산갑) 의원의 의정활동이 눈에 띈다.

9월 정기국회가 열리기 이전 8월 한달 동안 경남 전 지역을 순회하면서 민생탐방에 나선 데 이어 15일에는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문재인 정부의 민낯을 신랄하게 질타하기도 했다.

16일에는 보도자료를 통해 탈원전 정책으로 경남 원전 업체 일감 사라지고 줄도산한 경남 지역 경제 회생을 강조했다.

윤 의원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원전 산업 붕괴가 가속화되면서 창원 소재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경남지역 원전 업체들의 일감도 사라지고 있다"며 "두산중공업의 수주액은 문재인 정권 출범 4년 만에 절반 이하로 떨어졌고, 협력사들도 수주가 급감하면서 줄도산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경남지역 원전 업체의 수주액이 문재인 정권 초기인 2017년에는 3595억 원이었다가 2018년 2195억원, 2019년 1921억 원으로 줄어들더니 올해는 8월까지 373억 원까지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대표 원전 기업인 두산중공업이 한수원으로부터 수주한 계약 금액은 지난 2016년 3978억 원에서 4년 만인 지난해 1766억 원으로 2212억 원(56%) 급감했다. 올해 들어서는 8월 말까지 두산중의 수주액은 175억 원에 불과했는데 이는 신고리 5ㆍ6호기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일감이 끊겼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이 위치한 창원을 포함한 경남 지역에서 한수원과 공급 계약을 맺어온 56개 기업의 수주 금액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 지역 원전 기업들이 2016년 한수원에서 수주한 계약은 5465억 원에 달했지만 지난해엔 2051억 원으로 3000억 원 넘게 줄었고, 올 8월까지는 374억 원에 불과했다.

윤 의원은 "이같은 사태는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낳은 예견된 참사로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