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LNG 발전소 건립 강행… 시민 의견 수렴을
합천 LNG 발전소 건립 강행… 시민 의견 수렴을
  • 경남매일
  • 승인 2021.09.09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천군이 `청정에너지 융복합 발전단지 조성사업`을 강행하기로 하자 지역 시민단체가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군과 남부발전은 오는 2025년까지 쌍백면과 삼가면 일대에 1조 5600억 원을 투입해 800㎿ 급의 LNGㆍ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환경파괴 등 우려로 찬반 논란이 일었다. 발전소 건립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지난해 8월부터 반대투쟁위원회를 결성한 뒤 집회 등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합천군은 지난달 31일 LNG발전소 건립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전날 주민들과 8시간에 걸쳐 토론을 벌였지만 합의점은 도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다만 군은 군민 건강과 이익의 최우선을 전제로 사업을 추진했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반발은 멈추지 않았다. 반대투쟁위원회는 지난 6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수렴 없는 LNG발전단지 강행을 비판하면서 강경투쟁을 예고했다. 급기야 9일 집회에서는 군민들이 군청사를 점거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이들은 군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항의하면서 면담을 요구했다. 경찰은 군수실 진입을 막으면서 대치는 오후까지 이어졌다. 이후 반대투쟁위의 대표 2명이 문준희 군수와 면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군수는 끝까지 이번 사업을 합천군 발전 기회로 삼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아무리 지역 발전을 위한 사업이라고 해도 주민 동의가 우선돼야 한다.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주민을 설득하는 과정이 없다면 진정으로 주민을 위한 사업이라 할 수 없다.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건강 위협, 토양 오염물질 배출 등 우려하는 주민 입장이 이해된다. 합천군은 다시 소통의 채널을 열고 주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