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시티 추진 성토장 된 경남도의회
메가시티 추진 성토장 된 경남도의회
  • 박재근ㆍ김명일 기자
  • 승인 2021.09.08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의회는 8일 제388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열고 도청을 대상으로 도정질문을 진행하고 있다.
경상남도의회는 8일 제388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열고 도청을 대상으로 도정질문을 진행하고 있다.

대선 전 여야 이견 추진 불투명

도민 희생만 요구 필요성 논란

하 대행 “추진 과정 실리 취할 것”

“누굴 위해서, 무엇 때문에….” 부울경 메가시티가 도마 위에 올랐다. 경남도의회는 임시회를 통해 부산 이익에 우선한 메가시티 재검토를 성토하고 나섰다. 여야 각 정당은 이견으로 대선 결과에 따라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은 난관에 봉착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김경수 전 도지사가 수도권 일극체제 대응을 위한 부울경 공동체를 목표로 추진한 것과는 달리, 신공항 항만 식수 등 부산의 숙원 해결을 위해 도민 희생을 강제한 것이 기폭제가 됐다.

또 도시(부산) 및 지역(경남)통합의 경우, 경남외곽 공동화 우려에도 도민과 도내 단체장의 충분한 동의 없이 추진됐고 공유대학과 혁신단지 기관 공동채용도 부산이 거부, 물거품이 돼 논란을 더하고 있다. 여기에다 대선을 앞두고 여야 각 후보들의 주장 또한 제각각이어서 진로마저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은 추진에 호의적인 반면, 국민의힘은 “말장난으로 국민을 현혹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실제 메가시티로 부산ㆍ울산ㆍ경남을 묶으면 수장을 1명만 뽑을 수 있겠으며, 공공기관 구조조정과 공무원 수 줄이기를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대안으로 “현재 ‘기초-광역-국가’로 된 3단계 구조를 ‘지자체-국가’ 2단계로 줄이고, 지자체는 기초ㆍ광역 구분 없이 전국에 50여 개 개편을 시사했다. 이는 마창진을 통폐합한 창원시의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정동영 의원.
정동영 의원.

이와 관련 8일 열린 제388회 경남도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실효성 문제가 제기됐다. 국민의힘 소속 정동영(통영1) 의원은 “이 정책이 과연 도민을 위한 것인지, 반드시 실현할 필요성이 있는지에 대해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울경 메가시티는 동남권 신공항 가덕도 추진, 부산 식수원 합의 등 경남의 절대적인 희생만 강요했다, 도민 복리 증진 차원에서 재검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국민의힘 박삼동(창원 마산) 의원은 “도민들은 용역결과 우위에도 밀양신공항이 부산 가덕도신공항으로, 합천, 창녕 등 도민희생을 전제로 한 부산 물공급대책, 100% 경남해역인 신항(진해) 문제 등 경남의 발전 축이 돼야 할 하늘길과 뱃길까지 부산이익을 위해 경남이 희생된 사례”라며 재검토를 요구했다.

하병필 경남지사 권한대행은 “추진 과정에서 도민 실리를 취하도록 꼼꼼하게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