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05:03 (화)
진주 여성 편의점주 추행 30대 유죄
진주 여성 편의점주 추행 30대 유죄
  • 황원식 기자
  • 승인 2021.09.05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심 `피해자 다움 없어` 무죄

대법 파기환송 후 벌금형 선고

성추행 피해자가 피해자답게 행동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가해자에게 무죄를 선고한 사건을 대법원이 파기환송 한 뒤 다시 진행된 재판에서 성추행범에게 유죄가 선고됐다.

창원지법 형사1부(최복규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8ㆍ남) 항소를 기각하고 1심과 같은 벌금 400만 원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또 A씨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을 명령했다.

지난 2017년 4월 24일 편의점 본사 직원인 A씨는 진주에 있는 편의점에 방문해 혼자서 근무 중인 여성 편의점 점주와 만났다.

A씨는 업무 관련 대화를 이어가다 여성 점주의 몸을 만지고 키스를 하는 등 성추행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이와 관련해 1심에서 벌금 400만 원을 선고했다.

그러나 항소심은 신체 접촉이 발생했을 때 점주가 종종 웃는 얼굴을 보인 점 등을 고려하면 서로 이성적으로 가까운 관계에서 장난을 치는 모습을 보이고 강제성이 없는 등 `피해자다움`이 없다고 판단해 무죄 판결을 내렸다.

이에 대해 대법원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피해자에게 `피해자다움`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을 지적한 2심 판단은 타당하지 않다며 해당 사건을 차원지법으로 파기환송했다.

창원지법 또한 `마땅히 그러한 반응을 보여야만 하는 피해자`로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피해자 진술 신빙성을 함부로 배척할 수 없다고 봤다.

재판부는 "사건 당시 종종 웃는 모습을 보였다는 등 이유로 피해자 진술을 배척할 수 없다"며 "원심이 선고한 형이 합리적 재량의 범위를 벗어나 너무 무거워 부당하다고 볼 수는 없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