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 선수 잇는 NC 포수 돼야죠”
“양의지 선수 잇는 NC 포수 돼야죠”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9.02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KBO리그 NC 다이노스 신인 1차 지명된 마산용마고 포수 박성재 선수.
2022 KBO리그 NC 다이노스 신인 1차 지명된 마산용마고 포수 박성재 선수.

마산용마고 박성재, KBO신인 1차 지명

강한 어깨 안정적 송구 동작 ‘유망주’

NC 다이노스가 지난달 23일 2022 KBO리그 신인 1차 지명에 마산용마고 포수 박성재 선수를 선택했다.

박성재 선수는 179㎝, 85㎏의 체격조건을 가진 우투우타의 포수다. 포수 수비 기본기가 좋고 강한 어깨와 안정적인 송구 동작, 우수한 송구 회전력으로 도루 저지율이 높은 포수 유망주로 평가받는다.

박 선수는 고교 3년 동안 48경기에 출장해 타율 0.282, 장타율 0.382, 출루율 0.347을 기록했다. 3학년인 올해는 19경기에 나와 타율 0.354, 장타율 0.477, 출루율 0.408을 기록 중이며, 고교야구 주말리그(경상권A) 전반기 최우수선수상을 받는 등 타격에서도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임선남 NC 다이노스 단장대행은 “박성재 선수는 어깨가 강하고 송구 정확도가 높아 도루저지 능력이 우수하며, 투수 리드와 타격에서도 꾸준히 좋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은 선수다. 우리 구단이 추구하는 끊임없는 도전을 같이 할 만한 기대주라고 판단해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박성재 선수는 “어릴 때부터 NC 야구를 보며 꿈을 키워왔는데 좋아하는 팀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 양의지 선수의 뒤를 잇는 NC의 포수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지명 소감을 말했다. 다음은 박성재 선수와의 1문 1답이다.

NC 다이노스에 1차 지명된 소감은?- 야구를 시작하고 가장 뜻깊은 날이다. 어릴 때부터 NC 다이노스 야구를 보며 꿈을 키워 왔는데 좋아하는 팀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 고생하신 부모님께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

존경하거나 좋아하는 선수는?- 양의지 선수를 가장 좋아한다. 결정적인 순간 해결사 역할을 하고, 수비 모든 면에서 안정감 있는 모습을 닮고 싶다. 사실 양의지 선수를 닮고 싶어 고등학교 3년 동안 등번호 25번을 달았다.

각오와 NC팬에게 한마디-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양의지 선수의 뒤를 잇는 NC 다이노스의 포수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